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2-01 15:08 (목)
심평원, 캄보디아에 의료비 지출관리 노하우 전수
상태바
심평원, 캄보디아에 의료비 지출관리 노하우 전수
  • 윤종원 기자
  • 승인 2018.09.17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은행, 고용과 성장에 관한 다자기금 등과 1억7천500만 달러 규모 사업 컨설팅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1억7천500만 달러 규모의 ‘캄보디아 건강형평과 질 향상 사업’ 컨설팅에 나선다.

세계은행, 고용과 성장에 관한 다자기금(MDTF : Multi Donor Trust Fund) 등도 협력한다.

이번 사업은 캄보디아 의료서비스 전달체계 강화와 건강보장 재정의 지출관리 주요 체계를 수립하는 것으로 2016년부터 2021년까지 5년간 단계적 진행된다.

캄보디아 보건부는 한국의 심사평가원과 유사한 기능을 수행하는 의료비 심사기관인 PCA(Payment Certification Agency)를 산하기관으로 설립했다.

심평원은 캄보디아 PCA의 기능 정립을 지원하기 위해 세계은행의 요청을 받아 9월9일부터 15일까지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현지 컨설팅을 진행했다.

이번 컨설팅을 통해 진료비의 효과적 심사, 의료 질 평가 도입 등 심평원의 주요 기능은 물론 부당청구 관리 대책, 보건의료 데이터의 활용 등 의료지출관리 체계를 운영하는 실질적인 노하우를 전수하였다.

캄보디아 세계은행 사업 관계자는 “심평원 시스템은 세계적으로 유례를 찾을 수 없을 정도로 효율적인 시스템으로 평가받고 있으며, 캄보디아 PCA에게는 최고의 롤모델이라고 생각한다. 이번 심사평가원의 캄보디아 협력 사업이 동아시아 지역의 성공 모델로 정착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류종수 심평원 국제협력단장은 “정부의 신남방정책 기조에 맞춰 이번 캄보디아 협력 사업을 성공적인 모범사례로 발전시키겠다”며, “아세안(ASEAN), 걸프협력회의(GCC), 중남미의 UHC(보편적 의료 보장) 달성에 기여하고, 나아가 민간 일자리 창출 및 국부 창출에도 이바지 하겠다”고 밝혔다.

심평원은 보편적 의료보장 달성에 기여하기 위해 보건의료지출관리 분야의 강력한 지식공유 네트워크인 ‘HIRA UHC Global Campus’를 운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