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8.17 Fri 18:21   |   병원신문 시작페이지 설정즐겨찾기 추가대한병원협회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뉴스 칼럼 연재 문화 건강정보
> 뉴스 > 뉴스 > 병원
     
10년간 최다 증가 망막질환은 ‘황반변성’
2008년 이후 김안과병원 망막병원 찾은 34만6천206명 임상자료 분석결과 발표
2018년 08월 08일 (수) 13:59:12 최관식 기자 cks@kha.or.kr
지난 10년 동안 가장 많이 늘어난 한국인의 망막질환은 황반변성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가장 많이 발생한 질환은 당뇨망막병증이며 망막혈관폐쇄, 망막전막, 망막박리 등 주요 망막질환 역시 꾸준한 증가세를 보였다.

건양의대 김안과병원(이사장 김희수, 병원장 김용란) 망막병원은 8월8일 개원 10주년을 맞아 2009년부터 2017년까지 망막병원을 찾은 34만6천206명의 임상 데이터를 분석해 그 동안의 망막질환의 변화에 대해 발표했다.

조사기간 동안 김안과병원을 찾은 망막질환 환자는 약 69% 증가했으며, 이중 가장 많은 질환 1위는 당뇨망막병증(7만9천443명), 2위는 황반변성(4만1천26명), 3위는 망막혈관폐쇄(2만6천70명) 순으로 나타났다.

   
▲ 성별,연령별 특징 인포그래픽스

당뇨망막병증은 당뇨로 인한 망막혈관의 변화가 원인이며 시력저하가 발생한다. 황반변성은 고령화나 유전적 요인, 흡연, 서구화된 식습관, 염증 등의 환경적 요인이 원인이며, 망막혈관폐쇄는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 뇌혈관 및 심혈관 질환과 같은 다양한 전신질환과 연관성을 갖는다.

가장 많이 증가한 망막질환을 살펴보면 황반변성이 89%나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같은 추세는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에서도 2010년 대비 2017년 129%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빈도 질환 2위이기도 한 황반변성은 70대 이상에서 실명 1위 질환으로 꼽힌다.

   
▲ 황반변성 증가 그래프

김안과 망막병원은 지난 10여 년간 황반변성의 발병추세를 분석한 뒤 고령화 시대 진입, 고지방, 고열량의 서구화된 식습관 등으로 앞으로도 증가세를 이어갈 것으로 내다보고, 황반변성을 향후 가장 주의해야 할 망막질환으로 선정했다.

반면 당뇨망막병증은 다빈도 질환 1위이기는 하지만 언론의 지속적인 보도와 건강검진의 확산으로 조기검진이 늘어나면서 과거처럼 심각한 말기 상태로 병원을 처음 찾아오는 환자는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질환의 발병빈도를 연령대별, 성별로 분석해본 결과 남성이 여성보다 높은 발병빈도를 보이는 질환은 10대의 경우 망막박리가 3배, 40대는 중심성 망막염, 당뇨망막병증 및 망막혈관폐쇄가 각각 4.4배, 1.4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질환별로 발병빈도가 가장 높은 연령대를 살펴보면 중심성 망막증은 40대에 가장 많이 발병했으며, 망막박리는 50대, 당뇨망막병증, 황반변성, 망막혈관폐쇄, 망막전막은 60대에 가장 많이 발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 연령대에서의 성별 발병빈도 주요 특징은 여성이 남성보다 망막전막이 1.7배 높았으며, 남성이 여성보다 중심성 망막염, 망막박리, 수정체탈구가 각각 3.8배, 1.4배, 1.5배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안과 망막병원 김종우 병원장은 “지난 10년의 망막질환 변화 추이를 살펴보니 앞으로 걱정되는 망막질환은 연령관련 질환으로 그 대표적인 예가 황반변성”이라며 “앞으로도 전문화된 망막병원으로 책임감을 갖고 망막질환의 진단과 치료의 수준을 높이는데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안과 망막병원은 국내 최초 망막병원이자 유일의 망막병원이다. 1986년 망막과를 개설한 뒤 1998년 망막병원의 전신인 망막센터를 열었다. 망막을 위한 전문의료시설이 턱없이 부족하고, 망막질환 환자수는 늘어감에 따라 불편을 겪는 환자들을 위해 2008년에 망막병원을 개원하며 망막치료의 전문화 시대를 열었다.

김안과 망막병원은 2008년부터 2017년까지 총 129만4천여 명의 외래환자를 진료했으며 현재 국내 의료기관 중 가장 많은 19명의 망막 전문의를 포함한 80여 명의 망막관련 의료진이 포진해 있다. 일반 망막진료 외에 포도막염 클리닉, 고도근시 클리닉, 유전질환 클리닉, 안외상 클리닉 등 특수 클리닉과 저시력 환자들을 위한 센터도 운영하고 있다.

김안과병원은 1962년 개원해 현재 국내 최다인 51명의 안과전문의가 진료에 임하고 있다. 망막병원을 비롯해 각막센터, 녹내장센터, 백내장센터, 사시 및 소아안과센터, 성형안과센터, 라식센터 등으로 진료 분야를 세분화해 운영하고 있으며, 연간 43만 건의 외래 진료와 2만 7천 여건의 수술을 시행하고 있다.
최관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병원신문(http://www.k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동정]신장학회 '젊은 연구자상' 수상
[동정]미국 학회 아시아지역 이사에
[동정]마르퀴즈 후즈후 평생공로상
[동정]마르퀴즈 후즈후 평생공로상
[동정]대한골절학회 최우수 연구자상
[동정]International Wome...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 현대빌딩 14층  |  대표전화 : 02-705-9260~7  |  팩스 : 02-705-9269
Copyright 2010 병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jw@kha.or.kr
병원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