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0-11-23 21:18 (월)
신포괄 시범사업 14개 의료기관 신규 참여
상태바
신포괄 시범사업 14개 의료기관 신규 참여
  • 윤종원 기자
  • 승인 2018.07.30 2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1일부터 총 56개 의료기관 확대 실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승택)은 신포괄수가제 시범사업에 14개 의료기관(민간병원 12개, 공공병원 2개)을 신규 참여기관으로 선정해 8월1일(수)부터 총 56개 의료기관으로 확대 실시한다.

심평원은 지난해 8월 발표된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대책’에 따라 비급여를 급여화하고 새로운 비급여 발생을 줄이기 위해 의료기관 자율참여방식으로 확대 추진 중에 있다.

지난 3월 공모절차를 거쳐 신규 참여기관으로 2018년 8월 시행 14개 기관(약 6천500여 병상), 2019년 1월 시행 16개 기관을 선정했다.
   
8월1일 신규 참여 기관은 신포괄수가 요양급여비용 청구 시, 시범사업 해당 559개 질병군의 입원일수에 따라 정해진 요양급여비용 산정방식과 ‘신포괄 질병군 요양급여(의료급여)비용 전자문서 작성요령’에 따라 작성해 해당 의료기관이 속한 심평원 관할 지원으로 접수하면 된다.

공진선 포괄수가실장은 “신포괄수가제 신규 참여기관이 청구와 지급 등 신포괄수가제도 운영에 불편이 없도록 현장 컨설팅 등을 통해 유기적으로 협력체계를 유지하고, 시범사업 성과 평가를 통한 개선방안을 모색하는 등 제도가 조기에 안착되도록 모든 지원을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