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2-07 16:17 (수)
오픈이노베이션 협의체 본격 가동
상태바
오픈이노베이션 협의체 본격 가동
  • 최관식 기자
  • 승인 2018.07.18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플랫폼 분과’ 1차 회의 시작으로 ‘Seed’ ‘인력양’ ‘투자’ 분과도 이달 중 개최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지난 7월12일 출범한 ‘헬스케어 오픈이노베이션(개방형 기술혁신) 협의체’를 본격 가동한다.

바이오 클러스터(연합지구)가 중심이 되는 ‘플랫폼 분과’ 1차 회의가 7월18일(수) 보건산업혁신창업센터에서 개최된다.

협의체는 클러스터(연합지구), 기업, 병원, 투자자 등의 소통과 협업을 통해 오픈 이노베이션이 작동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해 바이오헬스 생태계를 활성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협의체는 바이오 클러스터(16개), 유관협회(4개), 연구중심병원(10개), 의료기기중개임상시험지원센터(9개) 등 63개 기관으로 구성됐고, 앞으로 혁신창업센터가 간사기관 역할을 하게 된다.

이날 회의는 클러스터(연합지구) 등 시설·장비 및 주요 연구인력에 대한 정보를 DB화해 온·오프라인으로 제공, 기업이 필요로 하는 서비스를 신속하게 연계할 수 있는 방안을 중심으로 논의해 구체적 실천방안을 제시할 계획이다.

아울러 향후 분과 내 제약, 의료기기, 화장품 등 산업별 네트워킹의 장 마련, 참여기관 간 협업 프로그램 등 효과적인 분과운영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한다.

이날 ‘플랫폼 분과’ 회의를 시작으로 7월 넷째 주에 Seed, 인력양, 투자 등 나머지 3개 분과회의가 개최되며, 연말에 전체회의가 열릴 예정이다.

보건복지부 양성일 보건산업정책국장은 “플랫폼 분과회의를 시작으로 협의체가 본격 가동됨으로써 실질적 수요자인 기업이 필요로 하는 서비스가 신속하게 연계, 제공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인허가 등 규제개선, 세제지원 등 현장의 요구사항을 적극 발굴해 타 부처와 협의가 필요한 사안들도 적극적인 부처 간 협의를 통해 속도감 있게 정책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