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7.19 Thu 00:28   |   병원신문 시작페이지 설정즐겨찾기 추가대한병원협회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뉴스 칼럼 연재 문화 건강정보
> 뉴스 > 뉴스 > 학술
     
반복적 어지럼증 유발 질환 발견
분당서울대병원 어지럼증센터 김지수 교수팀
이비인후과적 질환 외 뇌기능 이상에서도 발생
2018년 07월 11일 (수) 10:42:41 윤종원 기자 yjw@kha.or.kr
   
▲ 김지수 교수
분당서울대병원 김지수 교수 연구팀이 반복적인 어지럼증을 일으키는 새로운 질환을 발견해 국내외 학회에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김지수 교수 연구팀은 각종 전정검사와 자기공명영상에서도 특이사항을 보이지 않아 원인을 알 수 없는 반복적 어지럼증을 보였던 환자 338명의 데이터를 분석해, 그 결과를 최근 미국신경과학회지를 통해 발표했다.

연구 결과일부 환자에서 소뇌와 뇌간의 전정기능이 불안정하고 비정상적으로 항진되어 있는 등 기존 어지럼증 환자들과는 차별화되는 특성이 발견됐다.

이들 환자에서 보이는 눈 떨림은 메니에르병, 전정편두통 등 다른 어지럼증 질환에서 나타나는 눈 떨림에 비해 2 ~ 3배 정도 길게 지속되며 때로는 어지럼증의 강도가 매우 높게 유발되었고, 공통적으로 심한 멀미 증상을 호소하는 경향을 보였다. 이 새로운 질환은 머리를 좌우로 반복적으로 흔든 후 유발되는 눈 떨림을 관찰하는 비교적 간단한 검사법을 통해 쉽게 진단할 수 있다.

연구진은 환자들의 뇌기능이 불안정하고 예민해져 있더라도 평상시에는 증상에 어느 정도 적응된 상태이기 때문에 큰 불편 없이 지낼 수 있으나, 신체 내의 변화 혹은 외부 환경적 요인들에 의해 이러한 적응 상태가 교란될 때 어지럼증이 발생하는 것으로 추정했다.

또한 환자들에게 신경기능을 억제하는 약물인 ‘바클로펜’을 투여할 경우, 어지럼증 및 멀미 증상이 크게 호전되며 안진(눈 떨림)도 급격히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분당서울대병원 어지럼증센터 김지수 교수는 “반복적 어지럼증 환자에서 발병기전을 규명하여 기존의 검사 기법으로는 진단하지 못했던 새로운 질환을 찾아낼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다”라며, 이번 연구가 원인 미상의 반복성 어지럼증을 극복할 수 있는 실마리를 제시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 머리를 좌우로 흔든 후 유발되는 눈 떨림의 특성을 분석했을 때 새로운 질환(RSV-HSN)에서는 전정신경염(VN), 전정편두통(VM), 메니에르병(MD)에 비해 눈 떨림의 시간상수(Tc)가 2-3배 정도 길어져 있어(눈 떨림이 2-3배 정도 더 오래 지속되는 것을 의미함) 이들 질환과 차별화되는 새로운 질환임을 보여준다.

윤종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병원신문(http://www.k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인사]서울대병원 진료과장
[동정]한국백내장굴절수술학회 학술상
[인사]보건복지부 과장급공무원
[동정]국제면역저하환자학회 수상
사회보장정보원장에 임희택 씨 임명
[동정]하나금융그룹 사회공헌위원회 참석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 현대빌딩 14층  |  대표전화 : 02-705-9260~7  |  팩스 : 02-705-9269
Copyright 2010 병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jw@kha.or.kr
병원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