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11.15 Thu 00:22   |   병원신문 시작페이지 설정즐겨찾기 추가대한병원협회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뉴스 칼럼 연재 문화 건강정보
> 뉴스 > 뉴스 > 병원
     
3D 프린팅 이용 의안, 상용화 눈앞
세브란스 안과 의안 제작 기술 개발 성공, 기술 이전 이어 정부 지원도 연장
2018년 07월 09일 (월) 14:06:16 최관식 기자 cks@kha.or.kr
   
▲ 윤진숙 교수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안과 윤진숙 교수팀과 백승운 의안사가 국내 최초로 개발한 ‘3D 프린팅 이용 의안 제작 기술’이 정부의 연구 지원 연장과 기술 이전으로 상용화 초읽기에 들어갔다.

국내 의안 착용이 필요한 환자는 약 6만명에 이르며 이 중 의안을 착용하고 있는 환자는 4만여 명 수준이다.

윤 교수팀은 3년간의 연구 끝에 최근 3D 프린터를 이용해 생산 과정을 간소화하면서도 정교한 의안을 제작하는 기술을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연구 결과는 안구가 없는 환자들의 다양한 사례 분석을 기반으로 한 84개의 의안 표준화 모델 세트부터 3D 프린터를 이용한 의안 생산, 승화전사 기술을 적용한 채색까지 의안 제작의 전 과정을 아우르고 있다.

연구팀은 지난 3월 DLP(Digital Light Processing) 3D 프린터 국산화 기업 (주)캐리마에 기술 이전 체결식을 진행하면서 본격적인 상용화의 물꼬를 텄다. 이병극 (주)캐리마 대표는 “모든 의안 제작 공정이 수작업으로 이뤄지는 현 상황에서 제작 시간과 비용에 절감의 큰 전환점이 마련된 연구”라면서 “연구팀의 도움을 받아 의료 현장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제작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연구 과제에 대한 정부 지원이 연장되면서 사업화는 한층 탄력을 받고 있다. (주)캐리마에 이전한 기술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추진하는 ‘차세대 신개념 의료기기 원천기술개발 사업’의 일환으로 ‘의안과 외장의안 제작을 위한 신개념 3D프린터 사업 1단계 연구(Artificial Eye Project)’를 진행한 결과물이다. 한국연구재단의 지원을 받아 지난 5월까지 연구를 이어 왔다. 이러한 연구 과정의 우수한 성과를 인정받으면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지난달 사업화 지원을 주된 내용으로 하는 2단계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윤 교수팀은 2020년까지 시제품의 안전성과 유효성 검증을 위한 시험을 하고, 기술 이전 기업의 우수제조관리기준(GMP) 확보와 시제품 양산 기술 확보를 돕는다. 나아가 3D 프린팅 기술에 기반한 의안 시제품을 다양한 지역이나 국가의 환자에게 쉽게 제공할 수 있도록 원격 상담 네트워크 시스템을 구축해 상담‧설계‧제작‧배송까지 관리하는 원스톱 시스템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윤 교수팀은 지난해 12월 이 기술을 중국에 특허 출원해 해외 수출 가능성을 연 것은 물론, 전 세계 수많은 무안구 환자들이 낮은 비용으로 양질의 의안을 착용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윤 교수는 “3D 프린팅을 이용한 의안 제작 기술로 의안을 필요로 하는 많은 환자들에게 도움을 드릴 수 있기를 바란다”면서 “높은 품질의 의안과 이에 대한 환자들의 접근성을 높이는 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공공 의료서비스의 고급화를 이뤄낼 것”이라고 말했다. 


최관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병원신문(http://www.k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동정]고도일 병원장, 줌바 강사 대상 ...
[동정]대한천식알레르기학회 우수연제상
[동정]소아청소년정형외과학회장 취임
[동정]유한결핵 및 호흡기 학술상 수상
[동정]대한정맥학회 우수연제상 수상
[동정]성형외과 차기 이사장에 선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 현대빌딩 14층  |  대표전화 : 02-705-9260~7  |  팩스 : 02-705-9269
Copyright 2010 병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jw@kha.or.kr
병원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