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6.20 Wed 10:43   |   병원신문 시작페이지 설정즐겨찾기 추가대한병원협회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뉴스 칼럼 연재 문화 건강정보
> 뉴스 > 뉴스 > 제약ㆍ산업
     
KRPIA, 제2차 ICH 워크숍 개최
의약품 규제 국제조화 노력의 일환으로 일본 ICH 전문가 초청
2018년 06월 12일 (화) 16:16:28 최관식 기자 cks@kha.or.kr
한국글로벌의약산업협회(회장 아비 벤쇼산, 이하 KRPIA)는 6월15일 여의도 콘래드서울호텔에서 제약업계 관계자 대상으로 해외 연자 초청 제2차 ICH 워크숍을 개최한다.

지난 2016년 11월 식의약처가 국제의약품규제조화위원회(ICH: International Council on Harmonization of Technical Requirements for Pharmaceuticals for Human Use) 회원으로 가입한 이후 정부와 제약업계 모두 의약품 규제 수준 제고 등 국제조화를 위한 노력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KRPIA는 1990년대부터 ICH 회원으로 활동 중인 일본의 경험과 교훈을 공유하기 위해 지난해 11월 제1차 ICH Implementation Workshop을 개최한 바 있다.

특히 지난해 11월 ICH E17(MRCT) 가이드라인이 완성됨에 따라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다지역임상시험(MULTI-REGIONAL CLINICAL TRIALS, 이하 MRCT)를 주제로 제2차 ICH Implementation Workshop을 개최할 예정이다.

MRCT란 단일 임상시험 계획서 하에 2개 이상의 지역에서 수행하는 임상시험으로, 의약품 개발 프로그램에 MRCT를 전략적으로 이용하면 글로벌 의약품의 개발 및 허가 과정에서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 즉, MRCT는 다수의 규제 당국에 동시에 품목 허가 신청을 제출할 수 있는 가능성을 높여줌으로써 전 세계적으로 신약에 대한 빠른 접근성을 제고할 수 있는 이점이 있다.

KRPIA는 제2차 ICH Implementation Workshop을 통해 MRCT에 대해 오랜 기간 준비해 온 일본의 JPMA(Japan Pharmaceutical Manufacturers Association)에서 초청된 해외 연자들과 제약사, 학계 및 식의약처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MRCT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이에 대한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해외 초청 연자로는 하데하루 야마모토(Chugai Pharm. Co., Ltd.), 오사무 코미야마(Pfizer Japan Inc.)가 참석해 MRCT에 대한 자세한 설명 및 이에 대한 교육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학계에서는 중앙대 약대 김은영 교수와 연세대 응용통계학과 강승호 교수가 각각 MRCT 국내 도입 시 고려돼야 할 점들과 MRCT에서 통계적 이슈들에 관해 발표할 예정이다. 특히 제약업계에서 바라보는 입장에 대해 해외 초청 연자인 히로코 가와구치(MSD K.K.)와 이소정 이사(GSK Korea)가 발표를 하고 이어서 식의약처 연구관이 패널 토의에 참여할 예정이다.
 


최관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병원신문(http://www.k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동정]대한간암학회 회장에 윤승규
[동정]국제심장초음파(ARDCS) 취득
[동정]대한방사선치료학회 우수 논문상
[동정]대한갑상선내분비외과학회장
[동정]혈액학 교과서 저술 참여
[동정] 파킨슨병 공개강좌 개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 현대빌딩 14층  |  대표전화 : 02-705-9260~7  |  팩스 : 02-705-9269
Copyright 2010 병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jw@kha.or.kr
병원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