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5.24 Thu 09:02   |   병원신문 시작페이지 설정즐겨찾기 추가대한병원협회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뉴스 칼럼 연재 문화 건강정보
> 뉴스 > 뉴스 > 제약ㆍ산업
     
한국팜비오, 마약성진통제 독점 계약
트리베나社 올리세리딘, 정맥 주사용 혁신 치료제로 국내 개발 및 제품화 추진
2018년 05월 14일 (월) 09:04:08 최관식 기자 cks@kha.or.kr
   
▲ 한국팜비오 남봉길 회장(사진 왼쪽)과 트리베나社 제이콥 하비브 수석부사장.
한국팜비오(회장 남봉길)는 미국 바이오의약품 회사 트리베나(Trevana)가 개발 중인 정맥주사용 마약성 진통제 올리세리딘(Oliceridine)의 한국시장 내 개발 및 제품화를 위한 독점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5월14일 밝혔다.

올리세리딘은 중등도 및 중증 급성 통증을 효과적으로 감소시키면서 기존의 약물들에 비해 부작용은 줄이도록 만든 혁신적인 신약이다. 해당 신약은 오피오이드(opioid) 계열의 치료제가 요구되는 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방법을 제공할 목적으로 2016년 미국식품의약국(FDA)에 혁신 치료제(Breakthrough therapy)로 등록됐다.

트리베나 회장 겸 최고경영자인 맥신 고웬(Maxine Gowen) 박사는 “한국팜비오는 제품 개발 및 출시를 성공적으로 해왔으며, 최근 한국의 병원 및 종합병원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트리베나는 앞서가는 진통제 제품의 성공적인 출시와 더불어 한국팜비오와 강력한 파트너십을 형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국팜비오 남봉길 회장은 “기존 오피오이드(opioid) 계열의 진통제들은 많은 부작용에도 불구하고 강력한 진통효과 때문에 널리 사용돼 왔다”면서 “강력한 진통효과와 안전성이 겸비된 올리세리딘 개발로 한국의 의료진과 급성 통증으로 고통 받는 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 옵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올리세리딘은 총 800여 명을 대상으로 한 2차례의 대규모 임상3상시험을 통해 유효성과 안정성을 입증, 현재 FDA 승인 검토단계에 있으며, 올 연말 승인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최관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병원신문(http://www.k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동정]병협 학술위원장에 박태철 병원장
[동정]대한신장학회 회장에 김남호
[화촉]진충현 의료기기조합 과장
[동정]APASL 발표
[동정]국회미래연구원장에 박 진
[동정]류마티스학회장에 선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 현대빌딩 14층  |  대표전화 : 02-705-9260~7  |  팩스 : 02-705-9269
Copyright 2010 병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jw@kha.or.kr
병원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