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3-02-03 17:09 (금)
일동제약 1분기 매출과 영업이익 큰폭 성장
상태바
일동제약 1분기 매출과 영업이익 큰폭 성장
  • 최관식 기자
  • 승인 2018.04.24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익성 향상 통해 신약개발 등 R&D 활동 투입 늘려 생산적 투자 유도키로
일동제약(대표 윤웅섭)은 4월24일 기업공시를 통해 1분기 잠정실적을 발표했다. 1분기 전년 동기와 비교해 매출액은 11% 성장한 1천189억원을 기록했으며,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111%와 145% 증가한 65억원과 60억원으로 집계돼 수익성 향상이 두드러졌다.

일동제약 관계자는 “일반의약품 분야에서 비타민제인 아로나민과 엑세라민, 전문의약품 분야에서 신제품인 대상포진치료제 팜비어를 비롯한 기타 품목들의 고른 성장에 힘입어 실적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또 “지난해부터 집중해온 이익 중심의 혁신 활동을 통해 이익률이 대폭 향상됐다”며 특히 “이 같은 이익률은 R&D 투자를 확대하면서 기록한 것이어서 더욱 의미가 크다”고 강조했다. 일동제약의 1분기 연구개발비 지출액은 137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80%가량 증가했다.

현재 일동제약은 표적항암제(IDX-1197·IDF-11774), 바이오베터(IDB0062·IDB0076), 천연물 치매치료제(ID1201), 프로바이오틱스 및 마이크로바이옴 등 유망 신약 파이프라인을 가동하고 있다. 또 국내 및 아시아 일부 판권을 보유하고 있는 릴리의 편두통치료제 라스미디탄, TG테라퓨틱스의 항체표적항암제 유블리툭시맙 등의 개발 진행 상황도 순조롭다.

이와 관련해 회사 측은 현재의 R&D 강화 기조를 이어가는 한편, 수익성 향상으로 확보한 비용을 신약개발 등 R&D 활동에 투입하는 생산적 투자를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의약품 분야는 물론 건강기능식품, 화장품, 의료기기 등 컨슈머헬스케어 분야의 브랜드 강화와 함께 신규 사업 발굴 등 수익원 확보에도 역량을 모은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