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9.22 Sat 01:26   |   병원신문 시작페이지 설정즐겨찾기 추가대한병원협회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뉴스 칼럼 연재 문화 건강정보
> 뉴스 > 뉴스 > 병원과 병원인들
     
[동정]국제간학회 개막식 연제 발표
박중원 국립암센터 간암센터 수석연구원
2018년 04월 11일 (수) 13:28:32 윤종원 기자 yjw@kha.or.kr
   
▲ 박중원 교수
박중원 국립암센터 간암센터 수석연구원이자 국제암대학원대학교 교수가 4월 11(수)부터 5일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유럽간학회(EASL)의 국제간학회(International Liver Congress 2018) 개막식연제 발표자로 선정됐다.

박중원 교수는 2013년부터 5년간 국내 13개 병원의 진행성 간세포암종 환자 339명을 대상으로 넥사바와 경동맥화학색전술의 병행치료 효과를 규명하기 위한 전향적 무작위 대조군 3상 임상연구를 수행한 결과를 발표한다.
 
박중원 교수는 ‘진행성 간세포암종 환자에서 소라페닙과 통상적 경동맥화학색전술(cTACE)의 병행치료 효과에 대한 무작위배정, 다기관, 공개 3상 임상시험(Sorafenib with versus without concurrent conventional transarterial chemoembolization (cTACE) in patients with advanced hepatocellular carcinoma (HCC): Results from a multicenter, open-label, randomized, controlled phase III STAH trial)’을 통해 소라페닙 치료가 필요한 진행성 간세포암종 환자에게 경동맥화학색전술을 병행치료하는 것은 연구의 일차 목표인 생존기간을 의미있게 연장시키지는 못했다(병행치료 12.8개월 대 단독치료 10.8개월).

그러나 병행치료는 무진행 생존(PFS)과 종양진행까지의 시간(TTP)을 유의하게 연장시켰으며(PFS 5.2개월, TTP 5.3개월), 두 번 이상의 경동맥화학색전술을 시행한 46.4%의 환자들에서는 병행치료군이 중앙생존기간 18.6개월로서 단독치료군에 비해 유의한 생존기간 연장을 보였다.

박중원 교수는 활발한 진료, 연구 및 국내외 학회활동을 통해 다학제 기반의 간세포암종 진료가이드라인을 2003년에 처음으로 제정한 후 2차례의 개정을 거쳐 현재 3차 개정작업을 하고 있으며, 간암 환자 대상 다수의 임상시험을 주도하고 있다. 또한, 한국형 생존자 예측 모델을 개발하여 간암관리의 초석을 마련한 간암 치료 및 연구의 권위자로 현재 대한간암학회 제19기 회장을 맡고 있다.

한편, 국제간학회는 유럽간학회(EASL)가 주최하는 연례학술대회로 매년 약 1만 여 명의 전 세계 전문가들이 참가해 간암의 최신 진단·치료법에 대한 연구동향을 논의한다. 
윤종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병원신문(http://www.k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동정]이석범 교수 국무총리 표창 수상
[동정]Best Paper Award 수...
[동정]GSK 신진의학자상 수상
[동정]인적자원개발 우수기관에 선정
[동정]행정안전부장관 표창 수상
[동정]보건복지부장관상 수상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 현대빌딩 14층  |  대표전화 : 02-705-9260~7  |  팩스 : 02-705-9269
Copyright 2010 병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jw@kha.or.kr
병원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