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5.21 Mon 10:37   |   병원신문 시작페이지 설정즐겨찾기 추가대한병원협회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뉴스 칼럼 연재 문화 건강정보
> 뉴스 > 뉴스 > 학술
     
미세감압술 ‘청력보존 위한 중요 지침’ 제시
세계 각국의 다른 청신경 감시검사 기준…‘확실한 경고기준 제시’
삼성서울병원 박관 교수팀, ‘임상신경생리학’ 논문 게재
2018년 02월 01일 (목) 12:57:44 오민호 기자 omh@kha.or.kr

성균관의대 삼성서울병원 신경외과 박관 교수<사진>팀이 ‘미세감암술 시 수술 중 신경생리검사에 적용하는 청력보존을 위한 중요 지침’을 발표했다.

이번 지침을 담은 논문은 세계 수술 중 감시학회ISIN(International Society of Intraoperative Neurophysiology) 공식 저널인 임상신경생리학(Clinical Neurophysiology) 2018년 최근호에 게재됐다.

   
 
박 교수팀은 논문에서 미세혈관 감압술에서 환자의 청신경 손상을 최소화 하는 수술 중 ‘청신경 감시검사법의 새로운 경고기준(The critical warning sign of real-time brainstem auditory evoked potentials during microvascular decompression for hemifacial spasm)’을 제시했다.

청신경 감시검사법이란 수술할 때 신경계 감시장치를 이용, 청신경 상태를 보기 위해 청력을 유발하는 자극을 계속 줘서 뇌파에서 청력이 떨어지는 여부를 알 수 있다. 반응 값이 평균으로 계산돼 그래프가 나오는데, 문제는 그래프 작성시간이 최소 2~3분이 걸린다. 수술 중 청력이 떨어지는 사고는 단 10초만에 벌어져 반응을 2~3분 후 알게 되면 아무 소용이 없다.

삼성서울병원 뇌신경센터 전문치료팀은 많은 경험으로 10초~15초 짧은 시간내에 그래프가 만들어지는 패턴을 보고 사전에 감지해 수술중 환자를 지속적으로 관찰하는 감시장비로 수술 완치율은 높이고 합병증을 낮췄다.

지금까지 전세계적으로 청신경 감시검사 경고기준(BAEP warning criteria)에 대해 국가와 병원마다 조금씩 다른 기준을 갖고 있었다. 하지만 이번 논문을 통해 삼성서울병원에서 ‘확실한 경고기준을 제시’하게 된 것이다.

미세감압술은 반측성 안면경련, 삼차신경통 등의 뇌신경 질환을 대상으로 완치를 목표로 하는 외과적 수술법으로 기능적 신경외과의 중요한 분야다.

박관 교수팀은 2016년도에 미국 신경외과학회 공식 저널인 미국신경외과학회誌(Journal of Neurosurgery)(IF4.059) 11월호에 ‘수술 중 감시장치의 실시간 감시방법’을 제시, 수술 중 신경생리검사의 정확성과 유효성을 크게 향상시키는 방법을 발표한 바 있다.

한편 박관 교수는 지난 1월13일~14일양일간, 중국 상하이에서 개최된 제 2차 세계 미세감압술 학술대회에서 ‘자체개발된 수술 중 감시방법과 중요 지침을 적용하여 청력소실을 최소화하는 방법’을 발표해 세계 석학들로부터 인정을 받았다.

오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병원신문(http://www.k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동정] 미국핵의학회 ‘Top Story...
[동정] ‘국제구강악안면외과’전문의 자격...
[동정]학회 구연발표 최우수상 받아
[동정]고대인의 날 행사 '사회봉사상'
[동정]국제학회 수상 2관왕
[동정]우수구연상, 젊은 연구자상 동시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 현대빌딩 14층  |  대표전화 : 02-705-9260~7  |  팩스 : 02-705-9269
Copyright 2010 병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jw@kha.or.kr
병원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