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7.18 Wed 19:07   |   병원신문 시작페이지 설정즐겨찾기 추가대한병원협회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뉴스 칼럼 연재 문화 건강정보
> 뉴스 > 건강정보
     
올해 독감 환자 50% 이상이 B형
도움말 김우주 고려대 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
2018년 01월 08일 (월) 11:46:30 윤종원 기자 yjw@kha.or.kr
예년에는 12월~1월 사이 A형 독감유행 시작으로 3월~4월에는 B형 독감이 유행하는 것이 패턴 이였으나, 올해는 현재 독감 환자 50% 이상이 B형이라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B형 바이러스는 야마가타(Yamagata)와 빅토리아(Victoria)로 나뉘는데, 현재 유행하고 있는 바이러스는 야마가타 계열이다. 3가 독감백신으로는 야마가타 바이러스를 예방할 수 없어, 백신을 맞고도 독감에 걸렸다는 환자들이 많은 것으로 보인다. A형 독감에 걸려 회복 되더라도, B형 독감을 예방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각 바이러스의 백신이 달라 교차면역이 없기 때문이다.

현재는 초ㆍ중고생으로 가장 많은 발병률을 보이지만, 점차 노약자와 어른들로 확산되고 있다. 아이들은 가볍게 앓고 쉽게 회복하는 반면에 65세 이상 노약자나 당뇨병, 심혈관질환을 앓고 있는 만성질환자는 독감에 걸리면 폐렴 등의 합병증으로 번져 심하면 사망에 이르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현재 유행하는 A형/B형 바이러스는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예측한 계절독감 바이러스로 신종바이러스가 아니기 때문에 대유행을 우려하지 않아도 된다. 앞으로 1~2주간은 독감 환자가 계속 증가하겠지만 1월 말에는 환자 증가속도가 감소하는 것을 바뀔 것으로 예측된다.

바이러스는 기침이나 재채기 등을 통해 번지기 때문에 독감 예방을 위해서는 손씻기가 가장 중요하다. 또한 입을 가리고 기침하는 에티켓을 지켜야 하며, 특히 노약자는 외출 시에 가급적 마스크를 꼭 착용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또한 갑자기 고열과 함께 목이 아프며 기침이 난다면 독감이 의심됨으로 빠르게 병ㆍ의원을 찾아야 한다. 항바이러스제를 일찍 맞는 것이 환자 본인 치료에도 도움이 되며 주위사람들의 감염률도 낮출 수 있다.

독감 백신 접종 후 항체가 생겨서 예방효과가 나타나는데 2주 이상 걸리기 때문에 손 씻기나 기침 에티켓으로 예방을 하며, 혹 독감을 걸릴 시 빠르게 항바이러스제를 투여하는 것이 좋다.

하지만 65세 이상 노약자나 만성질환자인 고위험군 등 백신 미접종자는 지금이라도 빠르게 맞아야 한다.

윤종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병원신문(http://www.k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인사]서울대병원 진료과장
[동정]한국백내장굴절수술학회 학술상
[인사]보건복지부 과장급공무원
[동정]국제면역저하환자학회 수상
사회보장정보원장에 임희택 씨 임명
[동정]하나금융그룹 사회공헌위원회 참석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 현대빌딩 14층  |  대표전화 : 02-705-9260~7  |  팩스 : 02-705-9269
Copyright 2010 병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jw@kha.or.kr
병원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