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7.18 Wed 19:07   |   병원신문 시작페이지 설정즐겨찾기 추가대한병원협회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뉴스 칼럼 연재 문화 건강정보
> 뉴스 > 뉴스 > 학술
     
비알코올성 지방간, 대장암·유방암 위험 2배
간암 외 다른 암 관련성 7년 넘게 장기 추적
서울아산병원 연구팀, ‘유럽간학회지’에 연구 결과 게재
2017년 12월 12일 (화) 11:56:11 오민호 기자 omh@kha.or.kr

비알코올성 지방간으로 인해 간암뿐만 아니라 대장암과 유방암이 나타날 위험이 더 높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서울아산병원 소화기내과 이한주·건강의학과 최재원·김기애 교수팀은 건강검진을 받은 2만6천여 명을 평균 7.5년 동안 추적 관찰한 결과, 비알코올성 지방간으로 진단된 환자 중 남성은 대장암이, 여성은 유방암이 나타날 위험성이 정상인에 비해 각각 2배가량 더 높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왼쪽부터 소화기내과 이한주 교수, 건강의학과 최재원·김기애 교수

지방간은 간에 지방이 5% 넘게 쌓인 상태를 말하는데, 우리나라 성인 3명 중 1명이 가지고 있을 정도로 매우 흔하다. 그 중 대부분은 비만, 당뇨, 고지혈증 등 다른 신체 질환들과 관련된 비알코올성 지방간이다.

지금까지 비알코올성 지방간과 간암 이외에 다른 암과의 관련성에 대한 관심은 높았지만, 대규모 통계 연구는 전무했다.

   
 
서울아산병원 연구팀은 2004년부터 2005년까지 서울아산병원 건강증진센터에서 건강검진을 받은 2만5947명을 평균 7.5년 동안 추적 관찰해 비알코올성 지방간과 암 발생의 관련성을 분석했다.

그 결과 남성 비알코올성 지방간 환자의 경우 지방간이 없는 남성에 비해 대장암 발생률이 2.01배, 여성 비알코올성 지방간 환자에게서 유방암이 발생할 가능성은 지방간이 없는 여성보다 1.92배 높다는 것을 확인했다.

이미 비알코올성 지방간과 관련이 있다고 알려진 간암이 발생할 가능성도 무려 16.73배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조사 결과 비알코올성 지방간 환자는 총 8천7백여 명(34%)으로 그중 남성이 약 6천2백 명으로 약 71%를 차지했다. 전체 조사 대상자 중에 1만4천여 명(54%)이 남성인 것과 비교해봤을 때, 남성이 여성보다 비알코올성 지방간을 더 많이 앓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를 주도한 이한주 서울아산병원 소화기내과 교수는 “그 동안 지방간과 간암의 관계에 대해서는 많이 알려져 있었지만, 다른 암과의 관련성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가 적었다”며 “이번 연구로 비알코올성 지방간이 있으면 남성은 대장암이, 여성은 유방암이 생길 가능성이 높다는 사실이 밝혀졌다”고 말했다.

또한 “비알코올성 지방간은 평소 술을 많이 마시지 않거나 겉보기에 비만이 아니어도 생길 수 있는데, 서구화된 식습관으로 국내 비알코올성 지방간 환자가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어 지방간 여부를 꾸준히 체크하고 운동 및 식이요법으로 관리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 결과는 간 분야에서 전 세계적으로 가장 권위있는 저널 중 하나인 ‘유럽간학회지(Journal of Hepatology, IF=12.486)’에 최근 게재됐다.

오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병원신문(http://www.k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인사]서울대병원 진료과장
[동정]한국백내장굴절수술학회 학술상
[인사]보건복지부 과장급공무원
[동정]국제면역저하환자학회 수상
사회보장정보원장에 임희택 씨 임명
[동정]하나금융그룹 사회공헌위원회 참석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 현대빌딩 14층  |  대표전화 : 02-705-9260~7  |  팩스 : 02-705-9269
Copyright 2010 병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jw@kha.or.kr
병원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