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11.25 Sat 19:17   |   병원신문 시작페이지 설정즐겨찾기 추가대한병원협회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뉴스 칼럼 연재 문화 건강정보
> 뉴스 > 뉴스 > 기획ㆍ정책
     
가족에게 기증 사실 알리는 캠페인 전개
질병관리본부, 톡앤쉐어 바이럴 영상 제작해 공개
2017년 11월 13일 (월) 16:51:02 최관식 기자 cks@kha.or.kr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실제 기증 시점의 유가족 동의율을 제고하기 위해 ‘기증희망등록 사실을 가족에게 알리자’는 메시지를 담은 Talk&Share(톡앤쉐어) 바이럴 영상을 11월14일 공개했다.

크리스피 스튜디오가 제작한 바이럴 영상은 예비기증자가 본인의 기증의사를 가족에게 밝힘으로써 장기·인체조직 기증희망서약에 대한 가족의 반응과 지지를 얻어가는 과정을 그렸다.

가족 간 젠가 게임을 하며 진솔한 대화를 나누는 과정에서 ‘부모님께 그 동안 말하지 못했던 것’에 대한 질문에 자녀가 기증희망서약을 고백하고 실제 기증 시점에 유가족 1명의 동의가 필요하다는 내용의 대화를 진솔하게 담아냈다.

질병관리본부는 기증서약자들의 기증의사 유지 및 실기증률 제고를 위해 영상을 제작하게 됐다고 밝혔다.

Talk&Share 바이럴 영상은 세 가지 버전으로 제작됐으며 11월14일부터 3주간 매주 1개씩 공개될 예정이다.

영상은 질병관리본부 페이스북, 홈페이지, 네이버 포스트, 유튜브 및 삼성화재 옥외전광판을 통해 볼 수 있다.

영상 공개와 함께 질병관리본부 페이스북을 통해 영상 공유 이벤트도 11월 말까지 진행한다.

이벤트 참여를 위해서는 해당 영상을 개인 블로그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공유하고 질병관리본부 페이스북 이벤트 게시물에 댓글을 남기면 된다.

참가자 중 추첨을 통해 가족 여행 상품권(100만원), 백화점 상품권(10만원) 등 푸짐한 경품이 제공된다.

우리나라는 2016년 한 해 동안 573명의 뇌사자가 장기기증을 해 2천319건의 신장‧간장 등 이식이 이뤄졌으며, 285명의 뇌사자 또는 사망자가 뼈‧피부 등 인체조직을 기증해 고귀한 생명나눔 정신을 실천했다.

장기, 인체조직 기증자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지만 스페인, 미국 등 해외 선진국과 비교했을 때 부족하고, 약 3만명 이상 환자들이 장기이식을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는 상황이다.

질병관리본부 최기호 장기기증지원과장은 “이번 영상을 통해 ‘기증희망서약자분들이 서약사실에 대해 가족과 대화할 수 있는 기회’가 많이 생기길 바라며, 기증희망서약에 대한 긍정적 인식이 제고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질병관리본부는 올해 생명나눔 이슈메이킹을 위해 뉴미디어 플랫폼(온라인, 모바일 등)을 기반으로 다양한 홍보를 진행하고 있으며 다음달 방영을 앞둔 생명나눔 주제 웹드라마도 제작 중이다.
최관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병원신문(http://www.k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 현대빌딩 14층  |  대표전화 : 02-705-9260~7  |  팩스 : 02-705-9269
Copyright 2010 병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jw@kha.or.kr
병원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