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7-01 12:12 (금)
환자분류체계 정보분석 자동화시스템 1단계 구축 완료
상태바
환자분류체계 정보분석 자동화시스템 1단계 구축 완료
  • 윤종원 기자
  • 승인 2017.08.29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평원, 통계 분석에서 조회까지 전 과정 자동 처리 가능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승택)은 최근 ‘환자분류체계 정보분석 자동화시스템’(이하 ‘PCS분석 자동화시스템’) 1단계 구축을 완료했다.
 
환자분류체계(PCS: Patient Classification System)란 환자의 진단명, 시술명, 기능상태 등을 활용해 환자를 임상적 의미와 의료자원소모 측면에서 유사한 그룹으로 분류하는 체계로, 포괄수가제, 심사․평가 지표, 상급종합병원․전문병원 지정 등 보건의료정책 및 심사·평가 업무에 활용하고 있다.

심평원은 장시간 소요되는 환자분류체계 정보 분석, 노후화된 시스템으로 인한 자료 공유·보관의 한계 및 속도저하 등 애로사항을 해결하고자, 기존 시스템 및 업무방식을 탈피한 ‘PCS분석 자동화시스템’을  새롭게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PCS분석 자동화시스템’을 활용하면 자료구축부터 통계 분석․조회까지 전 과정을 자동으로 처리할 수 있어, 사용자가 환자분류체계 개발․개정 등 업무처리에 필요한 통계 분석 및 결과 활용을 즉시 수행함에 따라 업무 효율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PCS분석 자동화시스템’은 기존 시스템에 비해 성능이 3배, 작업 공간이 12배(4TB→50TB) 증가되어 사용자가 자동 산출된 분석 결과를 내부업무처리시스템(HIRA+)을 통해 실시간 조회 가능하며, 상시제공 분석자료를 활용해 비정형성 통계분석 작업도 즉시 처리할 수 있다.

이에 따라 △고성능 분석환경 확보 △통계분석의 정형화․자동화 △상시제공 분석자료 구축 △사용자의 실시간 활용이 가능하다는 등의 장점을 갖게 된다.

심평원은 2단계로 ‘PCS분석 자동화시스템’ 안정화를 거쳐 올해 연말 ‘빅데이터 개방시스템’을 통해 환자분류 데이터를 외부에 공개, 임상연구 등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공진선 의료분류체계실장은 “환자분류체계는 포괄수가제, 심사·평가지표, 상급종합병원․전문병원 지정 등 보건의료정책과 심사·평가 업무에 다양하게 활용되고 있어, 임상현실을 반영한 환자분류체계 개발․개정이 매우 중요하다”며, “‘PCS분석 자동화시스템’을 통해 ‘신포괄수가제’, ‘기관별 심사’ 등 국정과제 추진에도 적극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