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2-09 18:52 (금)
4차 산업혁명과 참조표준 데이터 역할
상태바
4차 산업혁명과 참조표준 데이터 역할
  • 윤종원 기자
  • 승인 2017.06.20 2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전문가 초청 심포지엄 개최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성상철)은 건강보험 40주년 및 노인장기요양보험 9주년을 기념해 6월21일 국민건강보험공단 본부(원주시 소재)에서 '4차 산업혁명과 참조표준 데이터의 역할'을 주제로 전문가 초청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참조표준이란 측정데이터 및 정보의 정확도와 신뢰도를 과학적으로 분석․평가하여 공인된 것으로서 국가사회의 모든 분야에서 널리 지속적으로 사용되거나 반복 사용할 수 있도록 마련된 자료다.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4차 산업분야에서 정밀의료의 핵심 가치로 부각되고 있는 보건의료 표준데이터에 대한 개발․활용 방안 및 미래 먹거리 창출을 위한 다양한 주제의 발제와 토론이 진행된다.

한국표준과학연구원의 안봉영 박사는 '보건의료 빅데이터 명품화 기술 개발 전략'이라는 주제로 참조표준 데이터가 보건의료 산업에 기여할 수 있는 효율적인 활용 방안을, 동국대 일산병원의 류위선 교수는 '데이터 기반 연구_한국인 뇌MR 영상센터의 경험'을 주제로 표준화된 정보를 활용한 질병의 예측 및 환자 맞춤형 치료에 대해서 발표한다.

서울대 강승완 교수는 “정량화 뇌파분석 기술을 이용한 멘탈 헬스케어에서의 연령별 표준 뇌파DB의 중요성”을 주제로, 정신건강 영역에서의 참조표준 활용을 통한 치료율 향상 및 부작용 최소화 방안에 대해, ㈜ JLK인스펙션 김동민 박사는 “보건의료 참조표준데이터를 활용한 인공지능 기반 의료기기 개발 방안”을 주제로, 의료분야 인공지능 개발에 사용된 참조표준 데이터의 표준화 과정을 소개하고 활용 방안을 제시한다.

끝으로 국민건강보험공단의 김연용 전문연구위원이 '건강보험 빅데이터의 참조표준으로의 개발 경과 및 향후 과제'를 주제로 건강의 사회적 결정요인 및 빅데이터의 구성요소에 대한 소개와 빅데이터를 활용한 참조표준의 산출과정 및 향후 활용 전망에 대해 발표한다.

종합토론에서 한국 뉴욕주립대 방건웅 교수가 좌장을 맡아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보건의료 참조표준 데이터의 역할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가 진행될 예정이다.

건보공단 성상철 이사장은 “국제적으로도 그 가치를 인정받는 공단의 빅데이터를 활용하여 4차 산업시대를 준비하는 것은 공공데이터를 보유한 기관으로서 매우 바람직한 일이며, 이를 통해 국민건강과 미래 산업발전의 새로운 지평을 열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