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12.14 Thu 11:21   |   병원신문 시작페이지 설정즐겨찾기 추가대한병원협회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뉴스 칼럼 연재 문화 건강정보
> 뉴스 > 뉴스 > 단체
     
골드리본→방광건강 캠페인으로 변경 개최
대한비뇨기과학회-배뇨장애요실금학회, 6월19일부터 7월18일까지 진행
2017년 06월 19일 (월) 15:51:28 윤종원 기자 yjw@kha.or.kr

지난 10여년간 진행되어 온 '골드리본 캠페인'이 올해부터 '방광건강 캠페인'으로 명칭을 변경해 실시된다.

대한비뇨기과학회(회장 천준)와 대한배뇨장애요실금학회(회장 오승준)는 6월19일부터 7월18일 한 달간을 방광 및 전립선질환에 대한 인식개선과 조기치료의 중요성을 알리는 ‘11회 방광건강 캠페인’을 벌인다.

올해 ‘방광건강 캠페인 주간’은 ‘방치할수록 커지는 방광 질환, 키우지 말고 치료하세요!’를 캠페인 슬로건으로 과민성 방광과 방광통증증후군, 요실금 등 삶의 질에 중대한 영향을 주지만 치료율이 낮은 방광 질환에 대한 인식을 증진하기 위해 마련됐다.

비뇨기과학회와 배뇨장애요실금학회는 캠페인 기간 동안 전국 900여개 병,의원에 캠페인 포스터를 제작해 배포하고, 질환 조기발견과 치료를 유도할 예정이다.

캠페인 일환으로 방광 및 전립선질환에 대한 인식제고 및 손쉽게 질환을 이해하기 위해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방광 및 전립선질환에 대한 질환 홍보 동영상 및 교육 동영상을 제작·배포한다.

특히 홍보 동영상은 과민성방광, 전립선비대증, 요실금, 야간뇨 등의 질환을 전국 유명 대학교수들이 직접 질환을 쉽게 이해 할 수 있도록 설명했고, 유튜브 및 대한배뇨장애요실금 학회 홈페이지에 올려 일반인들이 쉽게 질환을 이해할 수 있게 했다.

교육영상에는 전립선 비대증, 과민성 방광, 야뇨증 등이 포함됐다.

오승준 회장은 “과민성 방광, 전립선비대증 등과 같은 질환을 가볍게 여기고 방치하는 경우가 많은데, 조기에 발견해서 치료하지 않을 경우 심각한 질환으로 이환 될 수 있다” 며 “이번 방광 건강 캠페인 통해 많은 환자들이 사소한 증상도 전문의와 적극적인 상담을 통해 방광 질환의 조기 진단과 적절한 치료가 이뤄지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방광 질환에 대한 자가 진단과 방광이나 골반 건강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학회에서 개발한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소변해결사’와 ‘방광-골반클리닉’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해당 앱은 안드로이드폰 ‘티 스토어(T Store)’ 또는 ‘플레이 스토어(Play Store)’에서 무료로 내려 받을 수 있다.
윤종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병원신문(http://www.k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1)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JimmiNil
(5.XXX.XXX.21)
2017-11-28 23:37:14
qovdKDhGkXhIhKHMc
FogwGp http://www.LnAJ7K8QSpfMO2wQ8gO.com
전체기사의견(1)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 현대빌딩 14층  |  대표전화 : 02-705-9260~7  |  팩스 : 02-705-9269
Copyright 2010 병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jw@kha.or.kr
병원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