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2-01 15:08 (목)
4D 연극 ‘바보햄릿’
상태바
4D 연극 ‘바보햄릿’
  • 최관식 기자
  • 승인 2017.05.08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25일부터 6월4일까지 대학로예술극장 소극장에서 공연
객석이 움직이는 4D 연극 바보햄릿이 5월25일부터 대학로예술극장 소극장에서 막을 올린다.

전 세계 어디에선가 매일 올라가는 셰익스피어 햄릿의 매력은 무엇일까? 햄릿은 분명히 오래된 텍스트임이 분명하다. 하지만 그 내용이 가지고 있는 동시대성과 다양한 변주가 가능한 주제의 힘은 여전히 많은 창작자들에게 달콤한 샘과 같은 존재다.

연극 바보햄릿은 우리나라 최초로 객석이 움직이는 연극을 선보인다는 점에서 많은 관심을 끌고 있다. 30명이 같이 앉을 수 있는 객석은 총 4개 구역으로 나눠져 있으며 이 객석이 움직이며 배우들의 무대를 만들어 준다. 객석은 때로는 병원이 되기도 하고 때로는 종철의 극중극 공간이 되기도 한다.

그 동안 일반적으로 보아오던 무대와 객석의 분리가 아니라 무대가 곧 객석이 되고 객석이 곧 무대가 되는 구조인 것이다. 이는 배우들에게는 반드시 무대에서 연기를 해야 한다는 고정관념을 버리게 하고 어느 공간이든 무대로 쓸 수 있는 상상력을 발휘하게끔 한다. 또 관객에게는 관찰자 입장이 아니라 배우들과 오롯이 함께 호흡할 수 있는 있는 구조다.

객석을 움직이면서 관객들은 더 이상 관람자가 아닌 무대의 오브제가 되기도 하고, 때론 공연의 적극적인 개입자가 되기도 한다. 객석을 움직이며 진행되는 바보 햄릿은 관객들에게는 잊을 수 없는 독특한 관극 체험이 될 것이다.

연출가 김경익의 다양한 기술적 시험들이 집약된 연극 바보햄릿은 원종철, 정성호, 서지유, 김동현의 주연배우들과 16명이 만들어 내는 앙상블은 5월25일부터 6월4일까지 대학로예술극장 소극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공연문의는 070-4829-724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