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3-02-09 18:47 (목)
따뜻한 날씨에도 관절염 환자 증가해
상태바
따뜻한 날씨에도 관절염 환자 증가해
  • 오민호 기자
  • 승인 2017.04.26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봄철 퇴행성관절염 외래 환자 겨울에 비해 상승

겨울에 환자수가 증가할 것으로 생각되는 퇴행성관절염이 오히려 따뜻한 봄에 퇴행성관절염 환자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2016년 퇴행성관절염으로 병원을 가장 많이 찾은 달은 5월로, 환자 수는 87만9389명에 달한다. 가장 적은 수가 병원을 찾는 1월에 비해 약 19% 높은 수치다. 2014년과 2015년도와 비교해봐다 비슷한 결과다.

이같은 결과에 대해 전문가들은 봄철에 야외활동이 늘어나 무릎 관절에 영향을 줘 겨울보다 퇴행성관절염 환자가 늘어나는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에이치플러스(H+) 양지병원 정형외과 우민수 과장은 “3월부터 관절염 환자가 증가하는데, 대부분 환자가 몰려있는 장·노년층의 봄철 활동증가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며 “따라서 장 노년층은 외출 시 무릎 관절에 무리가 가는 행동은 삼가고 활동 전엔 충분한 스트레칭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겨울보다 약 19% 많은 봄철 관절염 환자

2015년 퇴행성관절염으로 인해 병원을 찾아 입원하는 환자 수는 총 960만901명으로 봄철인 3월부터 환자가 증가하기 시작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겨울인 2월에 비해 약 12만6천여 명이 증가한 수치다. 이 중 50세 이상 장·노년층은 전체의 약 91%로 나이가 들수록 관절염에 취약 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퇴행성관절염은 연골의 손상 또는 퇴행성 변화에 따라 관절을 이루는 뼈와 인대 등에 염증과 통증이 생기는 질환이다. 퇴행성관절염은 인체 기능 노화와 연관이 있다 보니 장·노년층 비율이 두드러지는데, 50대 이상 환자가 전체 환자의 약 91%에 달한다.

원인에 따라 일차성(특발성) 관절염과 이차성(속발성) 관절염으로 나눈다. 일차성 관절염의 경우 확실한 원인은 밝혀져 있지 않으나 나이, 성별, 유전적 요소, 비만 등이 영향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차성 관절염의 경우 연골에 손상을 줄 수 있는 외상, 질병 및 기형이 원인이다. 봄철에 퇴행성관절염 환자가 증가하는 이유는 외부활동에 따른 무릎 과사용이나 외상 등으로 인한 이차성 관절염 환자가 늘어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적당한 운동과 금연해야 건강한 관절 유지

봄철 퇴행성관절염이 생기거나 악화하는 것을 막기 위해선 평상시 활동을 주의해야 한다. 이미 퇴행성관절염을 앓고 있는 경우라면, 근력을 유지해 관절이 뻣뻣해지는 것을 막고 기능을 유지 시켜야 한다. 무리하게 계단 내려가기, 장시간 양반다리 및 쪼그려 앉기 등의 무릎 관절에 무리가 가는 동작은 자제해야 한다.

하루 30분~1시간 정도의 간단한 운동은 퇴행성관절염 예방에 도움을 주는데, 누운 상태에서 허벅지에 힘을 준 후 다리를 바닥에서 15cm 들어올려 5~10초 가량 유지한 뒤 내려주는 운동. 다리를 어깨너비만큼 벌리고 선 후 등을 편 상태에서 두 손을 허리춤에 잡아 90도 정도 무릎을 구부려 한 걸음씩 나아가는 운동 등이다.

운동 중 약간의 통증은 큰 문제가 없으나 운동 후 2시간 이상 지속된다면 운동의 강도와 시간을 줄여야 한다. 무리한 운동이나 흡연은 관절염에 치명적이니 피한다. 또한, 카페인은 칼슘 배설을 촉진 시키므로 커피는 1일 2잔 이내로 조절하는 것이 좋다.

퇴행성관절염 진단을 받지 않았더라도 고위험군에 해당하는 장·노년층의 경우에는 정상 체중을 유지하는 것이 필수적이다. 과체중의 경우 체중을 지탱하는 무릎 관절에 부담을 줄 수 있으므로 주의하며, 무절제한 체중 감소는 영양 결핍을 초래하므로 뼈와 관절에 적절한 영양 공급도 중요하다. 비타민 C, 비타민 E, 베타케로틴, 셀레늄과 같은 항산화 영양소가 많이 함유된 채소나 과일을 충분히 섭취 하는 것이 좋다.

우민수 과장은 “퇴행성관절염의 경우 일차성 관절염은 예방이 어렵지만 이차성 관절염은 노력을 통해 가능하다”면서 “무릎에 무리를 주지 않는 생활 습관과 스트레칭을 통한 근육 이완이 중요하고 자기 몸에 맞는 표준 체중과 금연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