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10.20 Fri 16:59   |   병원신문 시작페이지 설정즐겨찾기 추가대한병원협회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뉴스 칼럼 연재 문화 건강정보
> 뉴스 > 문화 > 신간
     
[신간]심장, 마음을 말하다
2017년 03월 02일 (목) 10:13:39 최관식 기자 cks@kha.or.kr
   
▲ '심장, 마음을 말하다' 표지
지난 30여 년간 300여 명의 급성심근경색 환자와 800여 명의 심혈관질환 환자를 진료해온 ‘경피적 심혈관중재술(PCI)’ 분야 대가인 영남대학교 순환기 내과 김영조 교수가 ‘심장, 마음을 말하다’를 발간했다.

김영조 교수는 이 책에서 ‘마음이 심장인, 심장이 마음인 이야기’를 68점의 그림과 글로 풀어냈다.

중앙대학병원 내과 전공의 시절 심장의 신비로움에 매료돼 심장 공부를 시작한 김영조 교수는 일본, 미국에서 심장에 관한 많은 연구활동을 했으며, 국내·외 심장관련 임상시험에 참여해 320여 편에 달하는 유수의 논문을 발표하는 등 왕성한 활동을 해왔다.

김 교수의 글과 그림에는 ‘단순한 펌프기능을 가진, 어른 주먹보다 약간 큰 장기’였던 심장에 대한 생각이 우리의 마음과 깊이 연결된 ‘잠시도 쉬지 않고 생명이 다하도록 뛰는 장엄한 엔진’으로 바뀌게 된 심장 전문의의 30여 년 세월의 흔적이 고스란히 묻어난다.

김영조 교수는 책의 말미에 “심장질환은 언제나 우리 정신과 우리 삶의 역사와 함께한다. ‘심장이 상해서’ 파업을 일으키지 않도록, 지혜로운 생활이 우리 삶 주변에 늘 함께 하길 기원한다”며 이 책이 심장을 이해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김 교수는 “진료할 때 환자의 ‘현명한 질문’에 귀 기울이는 것이 좋은 의사가 되는 길”이라는 신념 아래 각종 학회 활동에도 적극 참여하며 대한심장학회 회장, 대한임상노인의학회 회장, 대한고혈압학회 부회장 등을 역임했다.

지난 2월28일자로 영남대학병원 순환기내과 교수직을 퇴임하고 조만간 김영조 심혈내과를 개원한다.
최관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병원신문(http://www.k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 현대빌딩 14층  |  대표전화 : 02-705-9260~7  |  팩스 : 02-705-9269
Copyright 2010 병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jw@kha.or.kr
병원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