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5.26 Fri 23:59   |   병원신문 시작페이지 설정즐겨찾기 추가대한병원협회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뉴스 칼럼 연재 문화 건강정보
> 뉴스 > 뉴스 > 학술
     
국내 최초 전기 자극으로 경도인지장애 치료
인천성모병원 정용안·송인욱 교수팀
2017년 01월 11일 (수) 14:34:08 오민호 기자 omh@kha.or.kr

국내 최초로 저강도 전기 자극을 통해 경도인지장애를 치료한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치매의 전 단계로 분류되는 경도인지장애는 일상생활은 가능하지만 일반인에 비해 전반적인 인지능력이 저하된 상태를 말한다.

뇌 포도당 대사는 뇌 활동성을 나타내는 지표로 경도인지장애 환자의 약 82%가 PET-CT 검사에서 알츠하이머병 환자와 비슷하게 측두엽과 두정엽에서 포도당 대사율이 떨어진다.

이런 경도인지장애를 단순히 노화현상으로 여겨 방치할 경우 1년 내에 10∼15%는 알츠하이머 치매로 진행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 정용안·송인욱 교수팀은 tDCS 경두개직류자극치료(tDCS: Transcranial Direct Current Stimulation)를 통해 경도인지장애 환자의 치료 후 변화를 확인했다.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알츠하이머병 연구와 치료(Alzheimer’s Research and Therapy)’ 온라인판 12월1일자에 게재됐다.

 

논문 제목은 ‘비침습전기자극을 받은 경도인지장애환자의 3주 후 포도당 대사 변화(Changes in cerebral glucose metabolism after 3 weeks of noninvasive electrical stimulation of mild cognitive impairment patients)’다.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정용안·송인욱 교수팀은 경도인지장애를 가진 피험자 16명을 대상으로 매주 3회씩 3주 동안 비침습적인 경두개직류자극 치료 전·후 변화를 PET-CT 및 신경인지검사를 통해 관찰했다.

   

▲tDCS 경두개직류자극치료 절차

예비 연구로 진행된 이번 연구에서는 피험자를 뇌직류전기자극치료를 실제 시행한 그룹과 그렇지 않은 그룹으로 이중맹검법을 통해 나눴다.

모든 피험자는 뇌직류전기자극치료를 3주간 총 9회 실시했고 치료 전후로 뇌의 기능을 평가하기 위해 PET-CT 와 신경인지검사를 시행해 치료효과를 비교 분석했다. 뇌직류전기자극치료는 전극을 양측 전두엽 영역부위에 부착하고 저강도의 직류전류를 통해 전기 자극을 주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그 결과 비교적 장기간동안 정기적인 뇌직류전기자극치료를 받은 경도인지장애 환자들의 국소 대뇌 대사량이 현저히 증가했다. 또한 경도인지장애 환자들의 3주간의 직류전기자극치료 후 주관적 기억만족도와 기억력이 향상됐다.

   

▲tDCS 경두개직류자극치료 3주 후 PET-CT검사 결과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핵의학과 정용안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경도인지장애 환자들이 빠른 시기에 뇌신경조절을 통한 신경생리학적 치료가 경도인지장애 진행을 지연시키거나 치료가 가능하다는 것을 증명했다”며 “이번 연구로 경도인지장애를 단순히 노화로만 여기지 말고 적극적인 치료를 통해 환자 삶의 질을 높일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신경과 송인욱 교수는 “아직까지 인지저하의 진행은 막을 수 없어 알츠하이머병의 진행속도만을 지연시키는 개념으로 주로 약물치료를 시행했지만 이번 연구를 통해 증상을 호전 시킬 수도 있다는 가능성을 열었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며 “특히 향후 대규모 연구를 통해 상용화된다면 비침습적인 뇌직류전기자극치료는 환자의 안전성을 확보할 수 있게 되고 병원 이외의 지역에서 휴대도 가능한 만큼 치매와 같은 신경퇴행성질환의 치료에 새로운 장을 열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을 통해 미래창조과학부의 뇌과학원천기술개발사업으로부터 지원받아 진행됐다.

오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병원신문(http://www.k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 현대빌딩 14층  |  대표전화 : 02-705-9260~7  |  팩스 : 02-705-9269
Copyright 2010 병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jw@kha.or.kr
병원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