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2-07 17:29 (수)
올해 보건산업 수출 100억달러 육박
상태바
올해 보건산업 수출 100억달러 육박
  • 최관식 기자
  • 승인 2016.12.08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114억달러로 전망되며 미래 먹거리산업으로서 확고한 경쟁력 발휘
올해 우리나라 보건산업 수출액이 100억달러 규모에 육박한 것으로 집계됐다. 내년에는 100억달러를 초과 달성할 것이란 장밋빛 전망도 제시됐다.

이로써 보건산업이 조선·철강·자동차·전자·석유화학 등 기존의 중공업 및 3차산업을 대체할 미래 먹거리산업으로서 확고한 경쟁력을 보여주고 있다.

보건복지부는 2016년 우리 보건산업(제약·의료기기·화장품) 수출이 전년 대비 19% 증가한 98억달러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 제약․화장품․의료기기 수출 추이 및 전망
▲ 보건산업(상품) 수출․수입 추이 및 전망

 

 

 

 

 

 

 ‘바이오헬스 7대 강국 도약’을 위한 정책 과제 추진에 따라 신약·바이오의약품 약가 개선, 정밀의료 기술개발 추진 등 신산업 육성 기반이 마련되면서 한국의료의 전 세계 진출이 활성화되고 있다.

정부는 12월8일(목) 방문규 보건복지부 차관 주재로 제4차 ‘바이오헬스 산업 육성 민·관협의체 회의’를 개최하고 이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바이오헬스 7대 강국 도약을 위한 보건산업 성과와 전망을 논의하고, 연두업무보고 등 주요 과제 추진현황을 점검했다.

한국무역통계진흥원(TRASS)의 무역통계DB를 기준으로 할 때 2016년 1~3분기 보건산업 상품 수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20.3% 증가하고, 상장기업 136개소의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0.4% 증가했다.

세계적 경기 둔화로 인해 같은 기간 전산업 수출이 8.5% 감소하고, 제조업 전체 상장기업 매출액이 3.1% 감소했으나 보건산업은 지속 성장해 차세대 성장동력으로서의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

제약·의료기기·화장품 산업 모두 수출액이 늘었으며, 이를 통해 우리 보건산업이 수출·신제품 개발 중심으로 재편되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 보건산업 상장기업 경영성과

제약 산업의 경우 유럽 지역에 대한 바이오의약품 수출이 지속 확대되고, 핵심 분야 글로벌 진출 지원으로 수출액이 12.5% 증가했다.

의료기기 산업 수출액은 4.6% 증가했는데, 의료기기 R&D 지원과 현지 해외종합지원센터를 통한 수출 지원도 영향을 미쳤다.

화장품 산업 수출액은 47.7% 증가해 2016년 3분기에 이미 전년 연말까지의 실적을 넘어섰으며, 한류 마케팅을 통한 중화권 수출뿐만 아니라 미국·유럽·일본 등 화장품 강국으로 수출국이 다변화되고 있다.

또 경영부문에서는 전년 동기 대비 3개 부문(제약·의료기기·화장품) 상장기업의 매출액이 10.4%, 연구개발비는 13.3% 증가했다.

제약 산업(85개 기업)은 국산 신약의 판매·생산 증가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이 5.0%, 연구개발비가 12.6% 증가했으며,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비 투자가 늘면서 영업이익은 5.4% 감소했다.

의료기기 산업(30개 기업)은 치과 임플란트 보험적용 연령 확대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 5.0%, 연구개발비가 3.9% 증가하고 영업이익은 5.4% 증가했다.

화장품 산업(21개 기업)은 중국 관광객 증가로 국내 화장품 판매가 늘면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 19.7%, 연구개발비 29.4%, 영업이익은 26.1% 증가했다.

바이오헬스 시장 확대, 정부의 R&D 지원과 제도 개선으로 연구개발 투자가 확대되는 가운데 상장기업 136개소 중 27개소(제약 18, 의료기기 9)에서 매출액 대비 10% 이상을 연구개발비에 투자하고 있다.

특히 상장사 중에서도 벤처기업(40개 기업)은 매출액 대비 평균 8.7%에 달하는 연구개발비 투자를 바탕으로 매출액도 19.5% 신장됐다.

최근 산업 구조가 분화되면서 의약품·화장품을 제조한 후 글로벌 기업 등에 판매하는 의약품 CMO(위탁생산), 화장품 ODM(제조자가 제품 개발·품질을 책임지고 납품하는 형태)·OEM, 용기·디자인 전문 국내기업도 성장하고 있다.

▲ 2016년 3분기 수출액 증가율(전년 동기비)
▲ 2016년 3분기 매출액 증가율(전년 동기비)

 

 

 

 

 

 

2016년 3분기 성과와 산업계·전문가 패널조사 결과 등을 종합할 때 2016년 연말까지 보건산업 상품 수출액은 전년 대비 19.1% 증가한 98억달러 내외로 전망된다.부문별 수출액은 제약 15.2%, 의료기기 5.9%, 화장품 37.5% 증가하고 매출액의 경우 전년 대비 9.5%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2017년에는 보건산업 상품 수출액이 2016년 대비 16.5% 증가한 114억달러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제약 산업 수출은 2016년 바이오시밀러 제품의 미국·유럽 허가 획득 효과가 2017년에 본격적으로 나타나고, 신흥 파머징 국가에 대한 개량신약 수출이 확대되면서 2016년(전망치) 33억9천만달러에서 17.3% 증가한 39억7천만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의료기기 산업 수출은 신흥국 의료시장이 확대되면서 가격 대비 성능이 좋은 의료기기 수요가 늘어나는 반면, 각국의 의료기기 규제 강화 등 일부 제약요인이 있어 2016년(전망치) 28억7천만달러에서 5.6% 증가한 30억3천만달러로 완만한 성장세가 예상된다.

화장품 산업 수출은 브랜드 인지도가 강화되면서 미국·유럽 수출이 늘어나는 반면 중국·홍콩 등 중화권 수출 증가율이 2015~2016년의 급성장세에 비해 다소 둔화되면서 2016년(전망치) 35억6천만달러에서 24.5% 증가한 44억3천만달러 규모로 전망된다.

정부는 기술력이 있는 기업을 양성하고 해외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첨단·차세대 제품에 대한 연구개발 지원을 강화하고, 수출전략국에 대한 제약기업 현지 법인 설립 지원, 의료기기산업 종합지원센터를 통한 원스톱 지원, 현지 화장품 체험관 확대 등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해외의료의 경우 ‘의료 해외진출법’ 시행으로 외국인환자 유치·의료 해외진출의 제도적 기반이 마련됐으며 총 154개 의료기관이 해외에 진출했고 병원건설, 건강보험, 원격의료 등 진출 분야도 다양화됐다.

정부는 2020년까지 보건산업 수출 20조원과 양질의 일자리 94만개 달성을 목표로 총 111개의 세부과제를 차질 없이 추진할 계획이다.

이날 회의에서 방문규 보건복지부 차관은 “보건산업이 우리나라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도약하도록 올해 의미있는 성과가 있었다”고 평가하면서 “세계적인 경기 둔화와 트럼프 행정부의 보호무역주의 강화 추세 등 국내외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보건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관련 업계, 단체 및 전문가 등과 긴밀하게 협력해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