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4.28 Fri 14:15   |   병원신문 시작페이지 설정즐겨찾기 추가대한병원협회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뉴스 칼럼 연재 문화 건강정보
> 뉴스 > 건강정보
     
뇌동맥류 파열, 효과적인 대처법은
병원 도착전 40% 사망, 환절기 특히 조심해야
2016년 10월 25일 (화) 21:06:32 오민호 기자 omh@kha.or.kr
   

▲장경술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 신경외과 교수

뇌동맥의 일부에 결손이 생겨 그 부분이 돌출되거나 뇌혈관이 꽈리처럼 부풀어 오르다 어느 순간 터져 사망하거나 심각한 뇌 손상을 초래하는 ‘뇌동맥류’는 요즘 같은 환절기에 특히 조심해야 할 질환 중 하나다. 뇌동맥류가 터지면 30∼40%는 병원에 도착하기 전에 사망하고, 다행히 병원을 찾아도 치료가 가능한 환자는 60∼70%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뇌동맥류 파열시 30∼40% 병원 도착 전 사망

뇌동맥류는 파열되기 전에는 별다른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반면 뇌동맥류 파열은 너무 급작스럽게 일어나 대부분의 환자들이 망치로 맞은 듯한 극심한 두통을 경험하곤 한다. 또한 이러한 뇌동맥류 파열로 뇌지주막하출혈이 발생하는데 약 1/3가량의 환자가 출혈로 즉시 사망하게 된다. 따라서 뇌동맥류에 대처하는 가장 현명한 방법은 초기의 지속적인 건강검진을 통해 뇌동맥류를 발견하고 대처하는 것이다.

뇌동맥류는 CT(컴퓨터단층촬영)검사와 MRI(자기공명영상)를 이용한 뇌혈관 검사 등을 통해 간단히 진단할 수 있다. 예전에는 출혈이 진행된 환자에서 사타구니 동맥을 통한 뇌혈관 조영술을 해야만 뇌동맥류를 확인할 수 있었다.

효과적인 대처법은 지속적인 건강검진

뇌동맥류 치료는 뇌동맥류가 재출혈을 일으키지 않도록 하는 것이 1차적인 목표다. 현재 2가지 치료법이 있다. 먼저 현재 많이 사용하는 동맥류 결찰술은 머리를 절개해 미세현미경을 보면서 뇌동맥류에 접근해 동맥류의 목 부분을 클립이라는 작은 집게로 결찰하는 방법이다.

그러나 결찰술로 하기 어려운 동맥류도 있다. 예를 들어 뇌의 너무 깊은 곳 또는 위험한 구조물에 둘러싸여 있어 수술적 접근을 할 수는 있지만 수술 후 합병증이 예상된다든지 할 때는 뇌동맥류 색전술이라는 방법이 고려된다.

결찰술이 머리를 절개해 동맥류를 겉에서 치료하는 방법이라면 색전술은 뇌혈관 내로 기구를 삽입해 뇌동맥류 안에서 동맥류를 막아버리는 방법이다.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 신경외과 장경술 교수는 “동맥류 색전술이 우리나라에 소개된 건 10여년이 조금 넘었다. 초기에는 색전 기구의 한정과 느린 기술 발달로 많은 합병증이 보고되기도 했지만 최근에는 기구의 발달과 수술기술의 발달 및 뇌혈관 조영장치인 3차원 양면 뇌혈관 촬영기의 도움으로 그 효과가 높게 보고되고 있다”고 말했다.

오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병원신문(http://www.k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 현대빌딩 14층  |  대표전화 : 02-705-9260~7  |  팩스 : 02-705-9269
Copyright 2010 병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jw@kha.or.kr
병원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