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3.25 Sat 00:05   |   병원신문 시작페이지 설정즐겨찾기 추가대한병원협회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뉴스 칼럼 연재 문화 건강정보
> 뉴스 > 건강정보
     
가슴에 만져지는 멍울이 모두 유방암은 아냐
유방 양성종양도 의심해 볼 수 있어
2016년 10월 19일 (수) 15:44:07 오민호 기자 omh@kha.or.kr
   

▲이학민 가톨릭관동대 국제성모병원 외과 교수

최근 유방 양성 종양에 걸린 여자 주인공과 유방암에 걸린 남자 주인공의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가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여자 주인공이 남자 주인공의 가슴을 만지고 유방암을 의심하고 남자 주인공이 검진 끝에 실제로 유방암 진단을 받는 모습은 세간의 화제였다.

그러나 가슴에서 멍울이나 혹이 만져진다고 전부 유방암은 아니다. 유방암의 증상일 수는 있지만 유방 양성종양도 의심해 볼 수 있다.

유방 양성종양이란 유방에 발생한 양성 병변을 의미한다. 암이 주위 조직과 장기로 침범하여 손상을 주고 생명에 위협을 준다면, 양성종양은 자체가 크게 자라는 경우는 있지만 주위를 침범하여 자라거나 다른 장기로 전이되지 않아 큰 문제를 일으키지는 않는다.

이러한 유방 양성종양에는 여러 종류가 있으며 특히 낭종과 섬유선종이 대표적이다. 낭종은 유방 조직에 액체가 고여 있는 상태로 흔히 물혹이라고 하며, 여성 호르몬의 영향을 받기 때문에 생리 직전에 크기가 더 커지면서 통증이 느껴질 수도 있다. 유방 낭종은 저절로 없어지는 경우가 많으며, 유방암 검사 방법 중 하나인 미세침 흡인 세포 검사 후에 없어지는 경우도 많다.

섬유선종은 국내 여성에서 가장 흔한 양성종양으로 경계가 명확하고, 움직이는 느낌이 있으며 통증이 없다. 섬유선종이 발생하는 원인은 명확하게 밝혀지진 않았지만 여성 호르몬의 불균형으로 인해 유선의 말단 부위가 커지면서 발병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 외에도 유방 양성종양에는 과오종(섬유조직, 지방조직 등이 뭉쳐 종양을 형성한 형태), 관내 유두종(유관 내 용종이 자라 유두에서 분비물 등이 흘러나오는 것), 과형성(정상적인 세포의 개수나 크기가 증가한 상태) 등이 있다.

가톨릭관동대 국제성모병원 이학민 교수(외과)는 “이러한 유방 양성종양은 유방암과 관련이 없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으나, 일부 유두종이나 과형성은 유방암 발생 위험을 높이는 경우가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유방 양성종양은 굳이 제거하지 않더라도 큰 문제가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러나 크기가 2cm 이상이거나 계속 커지는 경우, 혹과 관련하여 통증이 심하다거나 유방암의 가족력이 있어 두려움과 걱정에서 오는 스트레스가 심한 경우, 정기적인 관찰이 어려운 경우, 조직검사 결과는 양성이지만 유방 촬영이나 초음파 검사 상 암과 비슷한 모양으로 두 검사 결과가 일치하지 않는 경우 등에는 상황에 따라 제거하기도 한다.

이학민 교수는 “일반적으로 단순히 가슴에 멍울이 만져진다는 것으로는 양성종양과 암을 구분하기는 힘들고, 검사를 통해 확인해야 한다”며 “갑자기 가슴에 멍울이 만져진다면 반드시 가까운 병원이나 전문의를 찾아 상담을 받는 것이 좋다”고 강조했다.

 

오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병원신문(http://www.k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 현대빌딩 14층  |  대표전화 : 02-705-9260~7  |  팩스 : 02-705-9269
Copyright 2010 병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jw@kha.or.kr
병원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