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0-07 11:45 (금)
운전자를 위한 명절증후군 예방법
상태바
운전자를 위한 명절증후군 예방법
  • 박현 기자
  • 승인 2016.09.02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들병원과 함께 건강한 추석 명절 보내기
장시간 고정된 상태로 앉아서 운전하는 자세는 근육통과 요통의 원인

기록적인 폭염이 물러나고 추석도 2주 뒤로 성큼 다가왔다. 추석을 눈앞에 두고도 명절을 마냥 즐거운 마음으로 반길 수만은 없다.

명절증후군이라는 말이 생겨났을 정도로 명절 전후의 가사노동과 정신적 피로로 인한 스트레스가 심각한 실정이다.

고향으로 향하는 장거리 운전도 큰 부담이 된다. 민족의 대이동이라 불리는 만큼 고속도로를 꽉 메운 귀성행렬 속에 있다 보면 마음보다 몸이 먼저 지치기 일쑤다.

명절이 더 이상 스트레스가 되지 않으려면 몸이 먼저 피로해지지 않도록 관리하고 신경 쓰는 것이 필요하다.

척추전문 부산 우리들병원 전상협 병원장은 “명절연휴가 지나고 나면 병원을 찾는 분들이 증가한다. 목이나 허리에 디스크 증상이 있더라도 평소 일상생활에는 지장이 없다가 무리한 노동과 운전 등이 원인이 돼 갑작스럽게 통증을 유발할 수 있다. 특히 골감소증이나 골다공증을 갖고 있는 경우 무거운 물건을 옮기다가 골절이 생길 수도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우선 장시간 고정된 상태로 앉아서 운전하는 자세는 근육통과 요통을 일으킬 수 있다.

운전석에서는 어깨를 바로 하고 두 팔을 편안한 상태로 뻗었을 때 핸들에 손이 닿을 정도로 거리를 맞추고 의자의 기울기는 직각에서 약간 더 젖혀진 100도 정도로 조정하는 것이 적당하다.

운전대에 상체를 바짝 붙인 자세는 핸들조작에 방해를 주고 시야가 좁아지기 때문에 두 팔은 자연스럽게 운전대를 잡고 다리는 약간 구부릴 정도의 거리를 유지한다.

머리 받침대를 조정해 급정지 시 발생할 수 있는 목 손상을 방지하고 엉덩이를 등받이에 밀착시켜 허리를 반듯하게 편 상태를 유지한다. 허리와 의자 사이에 공간이 생기면 쿠션을 넣어 허리를 보호한다.

앉은 자세에서는 서있을 때보다 허리에 2배 이상의 부담이 가해진다. 장시간 운전할 때는 휴게소에 들르거나 짧은 휴식시간을 가지면서 가볍게 걷거나 간단한 스트레칭을 해주는 것만으로도 큰 효과를 볼 수 있다.

전상협 병원장은 “틈틈이 휴식을 취하고 스트레칭으로 근육의 긴장을 풀어주며 허리에 부담을 줄일 수 있는 바른 자세를 유지한다면 명절 뒤 갑작스럽게 나타날 수 있는 요통이나 허리디스크를 예방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반가운 일가친척들과 함께 즐거운 한가위를 보내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건강이 으뜸으로 지켜져야 할 것이다.

운전자를 위한 스트레칭을 배워보자.(각 동작은 긴장을 풀고 10~15초 정도 유지한다.)

1.깍지를 하고 양팔을 최대한 앞으로 밀어준다. 이때 등과 어깨, 팔이 최대한 펴지도록 신경 쓴다.

2.운전석 등받이를 뒤로 젖히고 양팔을 등받이 위로 올려 가슴을 최대한 편다. 힘들 경우 무리하게 올리려 하지 말고 깍지를 하고 가슴을 펴준다.

3.운전대를 잡은 양손을 이용해 척추 전체를 활처럼 펴준다. 목이 너무 뒤로 젖혀 지지 않도록 신경 쓴다.

4.한 팔로 운전대를 잡고 허리를 펴면서 돌려준다. 과도하게 돌리려 하지 말고 엉덩이가 떨어지지 않게 신경 쓴다.

5.한 손을 머리에 올리고 가볍게 목을 옆으로 당겨준다.

6.운전석 등받이를 뒤로 젖히고 팔과 어깨, 허리를 최대한 늘려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