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0-07 11:45 (금)
그룹 '부활'의 김태원, '패혈증' 이겨내고 부활
상태바
그룹 '부활'의 김태원, '패혈증' 이겨내고 부활
  • 박현 기자
  • 승인 2016.08.25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생물 감염에 의한 염증이 원인, 조기진단과 빠른 치료만이 사망예방
그룹 부활의 리더이자 기러기아빠로 각종 예능에서 인기를 끌었던 기타리스트 김태원 씨가 자신이 진행하던 MBC 표준 FM '원더풀 라디오 김태원입니다'에서 2주 동안 자리를 비운 이유가 패혈증이었다는 사실을 밝혀 화제다.

김 씨는 이날 방송을 통해 “내 인생은 안일했던 순간 꼭 위기가 찾아왔다. 2주간의 시간은 심각한 순간 이었다”며 “8월11일 입원하기 전 일주일은 환청과 기억상실, 심한 가뿐 호흡을 겪었다. 나이가 들어서 감기가 안 낫는 줄 알고 일주일 동안 집에 누워 있다가 매니저에게 발견돼 병원에 이송되었는데 패혈증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패혈증은 박테리아, 바이러스, 곰팡이 등의 미생물에 의해 우리 몸이 감염되어 심각한 염증이 발생해 전신성 염증 반응을 나타내는 질병이다.

전신성 염증 반응이란 38도 이상의 고열 혹은 36도 이하의 저체온증, 호흡수 증가, 심박수 증가, 백혈구 수치의 이상 등의 증상을 동시에 수반하는 경우를 말한다.

특정 신체부위에 감염되어야만 나타나는 것이 아니라 우리 몸 전체의 어떤 장기에 대해서든 미생물이 감염되면 패혈증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

특히 폐렴, 신우신염, 뇌막염, 봉와직염, 복막염, 욕창, 담낭염 등의 원인이 되는 미생물이 혈액에 침투해 패혈증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으며 미생물이 혈액에 직접 침투하지 않더라도 요로감염처럼 외부에서 미생물이 침투하는 경우도 있다.

주요증상으로는 호흡이 비정상적으로 빨라지고 정신착란 등의 신경학적 장애가 발생하기도 하며 신체에 공급되는 혈액량의 급격히 떨어져 피부가 푸르게 보이거나 쇼크상태에 빠지기도 한다.

심할 경우 신체 특정부위를 절단하는 경우도 있다. 이외에 구토, 구역질, 설사 등이 발생하고 소화기관의 내출혈이 나타나는 경우도 있다.

패혈증은 특별한 진단법이 없고 전신성 염증반응의 유무와 패혈증의 원인이 되는 질병을 찾아내어 연관성을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기본적으로 혈액검사를 실시해 백혈구, 혈소판 등의 수치변화와 혈액 배양검사 등을 실시한다.

치료는 무엇보다 원인이 되는 질병이나 미생물을 찾아내어 신속하게 항생제 치료를 시행하는 것이 중요하다. 치료과정에서는 환자의 안정과 신체 각 부분에 원활히 혈액공급이 될 수 있도록 신경을 서야 한다.

영도병원 형건덕 내과부장은 “패혈증은 조기진단 및 적절한 치료를 빠른 시일 내에 시행하지 않으면 신체 각 부분의 기능 장애와 쇼크 등을 일으키고 이로 인해 사망할 수도 있는 무서운 질병”이라며 “따라서 감염성 질병에 걸리면 즉시 병원을 찾아 즉각적이고 꾸준한 치료를 실시해 미생물이 신체 다른 곳으로 감염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