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9-27 06:26 (화)
수영황제 펠프스가 즐긴 부항, 뒷목 통증에도 효과
상태바
수영황제 펠프스가 즐긴 부항, 뒷목 통증에도 효과
  • 박현 기자
  • 승인 2016.08.25 0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혈류순환 이끌어 근육이완…감염 막는 안전한 시술은 필수

얼마 전 화려한 막을 내린 2016 리우올림픽에서 부항치료가 새로운 이슈로 떠올랐다. 수영 5관왕에 오른 미국의 수영영웅 마이클 펠프스 선수가 좋은 성적을 거두게 된 원동력 중 하나가 '부항'이라고 알려졌기 때문이다.

펠프스는 평소 부항치료를 즐겨 받았는데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는 물론이고 출연한 CF에도 부항치료를 받는 장면이 나올 정도다.

그렇다면 과연 부항치료의 과학적 근거가 있을까?

경희대학교한방병원 침구과 강중원·이승훈 교수, 임상시험센터 김태훈 교수는 부항치료가 경항통(뒷목 통증)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를 SCI급 국제학술지인 Journal of occupation health에 발표한 바 있다.

연구팀에 따르면 컴퓨터나 스마트폰을 주 20시간 이상 사용하는 경향통 환자들에게 부항치료를 시행했더니 물리치료만 진행한 것보다 목통증 및 기능 향상에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한의학연구원의 후원 하에 진행된 이번 연구에서는 6~10개의 경혈 부위에 주 3회, 2주간 부항치료를 받은 경항통 환자들이 물리치료만 받은 환자들에 비해 치료 직후 뿐 아니라 치료가 종료된 한 달 뒤까지도 유의미하게 통증이 감소하고 목 움직임 향상이 지속됐다.

부항치료의 원리는 ①치료부위에 사혈침으로 미세한 상처를 낸 뒤 ②부항을 붙여 공기를 빨아들이는 음압 상태를 만든다 ③이후 피부나 모세혈관 등에 미세한 손상이 발생해 ④인체 스스로 이를 회복하기 위한 생체반응이 유발되어 치료효과를 낸다.

경희대학교한방병원 침구과 이승훈 교수는 "부항치료를 통해 근육 내 혈류순환이 원활해지고 단축됐던 근육이 이완되면서 통증을 완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부항치료는 환자상태와 치료부위에 따라 다양하게 이뤄질 수 있다.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습부항 유관법은 피를 뽑는 치료법이고, 피를 뽑지 않고 치료부위에 부항만 붙이는 건부항 유관법, 경락과 근육을 따라 부항을 움직이며 림프순환을 돕는 주관법, 부항을 떼었다 붙였다를 반복해 기계적 감각수용기를 자극하는 섬관법 등이 있다.

한의사의 진단 없이 무면허 부항시술을 무분별하게 시행하면 피부염증, 발진, 감염 등 다양한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다.

경희대학교한방병원 침구과 강중원 교수는 "부항치료는 한의사의 정확한 진단 하에 받아야 하고 특히 출혈을 일으키는 습부항 치료 시에는 감염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반드시 전문 한방 의료기관에서 1회용 멸균 부항컵을 이용해 안전하게 시술받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Tip.부항, 안전하고 건강하게 받으려면

1)전문 한의사의 정확한 진단 하에 증상에 적합한 치료를 받는다.
2)부항 기구의 재사용은 금물!
   습부항 시 감염 방지를 위해 꼭 1회용 멸균 부항컵을 사용해야 한다.
3)무분별한 부항 시술로 너무 강한 자극을 주면 안 된다.
   미세혈관에서 출혈이 지속돼 피부에 손상을 줄 수 있으므로 주의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