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2.21 Tue 14:00   |   병원신문 시작페이지 설정즐겨찾기 추가대한병원협회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뉴스 칼럼 연재 문화 건강정보
> 뉴스 > 문화 > 공연
     
극단 위대한 모험의 '자지마'
'불면의 시대' 살고 있는 현대인의 모습 그려
7월24일까지 키작은 소나무 극장에서 공연
2016년 07월 20일 (수) 13:20:27 최관식 기자 cks@kha.or.kr
젊은 창작자들이 결성한 ‘극단 위대한 모험’의 두 번째 정기공연인 ‘자지마(おやすまなさい)’(마에다 시로(前田司郎) 작/김현회 연출)가 7월13일부터 24일까지 대학로 키작은 소나무 극장에서 공연되고 있다.

한국에서 초연되는 자지마는 인간의 본질적인 외로움과 불안을 다루고 있는 작품으로, 특정한 사건 없이 잠을 자고 싶어하는 남자와 잠을 자지 못하는 여자의 끊임없는 대화를 통해 극이 전개된다.

작가 특유의 나른하고 담담한 문체와 극단 위대한 모험의 신선함과 연출적 위트가 어우러져 몽환적이면서도 독특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인물들의 대화는 터무니없지만 누구나 잠들기 전 침대 위에서 한 번쯤은 해봤을 법한 질문들이며, 결코 답을 내리지 못하는 현실 밖 세계에 대한 열망이기도 하다.

불안의 근원에 대해 서로가 끊임없이 질문하고 대화를 나누지만 결국 답을 찾지 못하는, 그로 인해 잠을 이루지 못하는 인물들의 모습은 ‘불면의 시대’에 살고 있는 현대인의 모습을 떠올리게 한다.

‘어떤 것에 대해서도 죽을 힘을 다하지 않는, 느리고 자연스러운, 힘을 뺀’ 일본 젊은이들의 세대를 일컫는 ‘탈력계(脫力系)의 대표 작가인 마에다 시로의 작품들은 시공간을 초월해 젊은 청춘들에게 깊은 공감을 불러일으켜왔다.

특히 이번 작품은 청년실업, 고용불안 등으로 아무리 발버둥쳐도 나아지지 않는 현실 속에서 깊은 무력감과 외로움을 경험하고 있는 한국의 젊은이들에게 어떠한 해답을 강요하려 하지 않고, 덤덤한 위로를 건넨다.

더 나아가 각박한 현실 속에서 바깥 세계와 단절된 채 오로지 현실을 살아내기에도 버거운 청년들에게 세계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해 확장된 세계관과 존재에 대한 깊이 있는 통찰력을 제공한다.

이번 작품은 작가 마에다 시로와 극단 위대한 모험의 두 번째 만남으로 그 의미가 큰 공연이다.

2014년 ‘위대한 생활의 모험’이라는 작품을 워크숍 공연으로 첫 선을 보인 이후 원작자인 마에다 시로가 대표로 있는 극단 고탄다단(五反田団)의 초청으로 도쿄에서 공연을 가진 바 있다. 이러한 성과에 힘입어 서울에서 극단의 첫 번째 정기 공연을 가졌으며, 이후에도 일본과 한국을 오가며 지속적인 교류활동을 이어온 결과 두 번째 정기공연이라는 결실을 맺게 됐다.

극단 위대한 모험은 번역극, 창작극 등에 국한하지 않고 관객과 소통할 수 있는 다양한 작품을 선보이고자 하며, 기존의 연극 제작환경에서 조금은 탈피해 새로운 제작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번 작품은 연출가 김현회가 연출뿐 아니라 배우로도 활약하며, 신예 배우 김민지가 상대역으로 출연한다.

자지마는 인터파크, 대학로티켓닷컴 등 예매사이트를 통해 예매 가능하며, 관람료는 3만원이다. 문의는 010-2063-4417.

   
 

 

최관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병원신문(http://www.k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5 현대빌딩 14층  |  대표전화 : 02-705-9260~7  |  팩스 : 02-705-9269
Copyright 2010 병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jw@kha.or.kr
병원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