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0-02-21 17:17 (금)
배우 강만홍 4년 만의 컴백무대 '경허'
상태바
배우 강만홍 4년 만의 컴백무대 '경허'
  • 최관식 기자
  • 승인 2016.04.06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8년 뉴욕 맨해턴에서 격찬 받았던 ‘길 없는 길(The Pathless Path)’ 업그레이드 버전
뉴욕타임즈가 격찬한 배우 강만홍이 4년 만에 ‘경허’ 선사의 이야기를 가지고 무대로 돌아온다.

강만홍 작&연출 공연인 경허는 지난 2008년 뉴욕 맨해턴의 라마마 극장에서 격찬을 받았던 ‘길 없는 길(The Pathless Path)’의 업그레이드 버전으로 대한민국 현대 불교계의 큰 스승으로 일컫는 경허 선사의 발자취를 중심으로 진행된다.

인간의 내면에서 들리는 자아의 울림과 공간의 머무름이라는 틀을 깨고 일탈의 문을 여는 과정을 묘사하고 있다.

그동안 지난 2012년 ‘아름다운 영혼’ 이후 3년 만에 창작신작을 갖고 배우로서 직접 무대에 서는 자리여서 그 의미가 더 특별하다.

경허 선사는 ‘고삐 뚫을 구멍이 없다’는 한 마디에 크게 깨우치고, 그 어디에도 걸림 없이 한판 삶을 펼치고 갔다. 경허선사는 구한말 우리 불교의 중흥조이자 한국 선맥의 최고봉으로 온 몸으로 중생의 바다에 뛰어들어 성과 속의 경계에 묶이지 않고 존재와 깨우침의 본 모습을 아무런 걸림 없이 대자유의 춤을 춘 인물이다. 문둥이도, 전염병 환자도 끌어안으며 유불선을 넘어 온 누리에 선의 꽃을 피운 큰 스승이기도 하다.

강만홍은 경허선사의 특별한 일대기를 ‘세미넌버벌’형식으로 꾸미고 있는데, 자칫 어렵게 느껴질 수 있는 퍼포먼스를 다양한 음악과 미장센들을 동원해 관객들과 함께 호흡하고 있다. 이번 공연은 4월20일부터 5월1일까지 동국대이해랑예술극장에서 펼쳐지며 강만홍 외에도 성웅 스님, 이란아, 김지애, 민우기, 박민수, 윤희경, 양승열, 고은결, 서봉원, 조백한, 김도연, 정민호, 조주현, 강민정, 홍지인, 고성현 등 총 15명의 배우들이 출연한다.

배우들이 만들어내는 앙상블과 퍼포먼스가 일품으로 90여 분의 공연시간 동안 지루할 틈 없이 관객들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공연문의는 070-4829-724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