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09-25 09:11 (토)
노벨의학상 받은 개똥쑥! 오해와 진실
상태바
노벨의학상 받은 개똥쑥! 오해와 진실
  • 박현 기자
  • 승인 2015.10.07 0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똥쑥, 만병통치약처럼 잘못 알려져…복용전 한의사와 상담할 것

올해 노벨 의학상은 중국 전통 약초 서적을 연구해 '개똥쑥'으로 불리는 풀에서 말라리아 치료제 성분을 찾아낸 투유유(屠呦呦·85) 중국전통의학연구원 교수.

투유유 교수는 개똥쑥에서 뽑아낸 말라리아 특효약 '아르테미시닌'을 개발해 1990년대 이후 말라리아 퇴치에 크게 기여했다.

투 교수는 "1600년 전 고대 의학서가 영감을 줬다"며 "개똥쑥에서 추출한 아르테미시닌은 현대 과학과 전통의학이 결합한 성과물"이라고 말했다.

개똥쑥이란?

개똥쑥은 국화과 쑥속에 속하는 한해살이 풀이다. 이 식물체를 손으로 뜯어서 비벼 보면 '개똥 비슷한 냄새가 난다'고 해 '개똥쑥'이라고 부르게 됐다.

서양에서 개똥쑥의 학명 'Artemisia Linne'은 'Artemisia'가 부인병에 유효하다는 뜻으로 그리스 신화의 'Artemis' 여신을 기념해 'Linne'가 명명됐다고 한다.

투 교수가 말라리아 치료제로 추출한 성분인 아르테미신도 학명에서 유래한 것으로 볼 수 있다.

개똥쑥의 효과

개똥쑥은 항산화 및 항균 효과(유해 미생물 증식억제 효과)가 보고됐고 다양한 종류의 암에 대한 증식억제 활성을 가지고 있음이 알려져 있다.

개똥쑥에 함유된 아르테미신은 피부 과민반응에 대한 억제작용이 있고 플라보노이드 성분은 항산화, 항암효과를 가지고 있음이 보고됐다.

임상시험 결과로서 구강 점막염, 신경성 피부염, 여름의 입마름, 다한증, 체력저하에도 유효함이 알려져 있다.

한의학적으로는 음이 허해 열이 나는 증상을 완화하는 약으로 발열, 학질에 쓰이고 소화불량이나 이질에도 효과가 있다. 간과 담의 경락에 배속되어 황달이나 급성 간염에도 응용할 수 있다. 고서에는 독충에 물렸을 때나 뱀에 물린 상처, 각종 피부병에도 외용제로 쓰인 기록이 있다.

개똥쑥의 오해와 진실

우리나라에도 한때 개똥쑥이 만병통치약처럼 알려져 무분별한 재배와 상품화가 이루어진 적이 있다.

(1)흔히들 알려진 기존의 항암약보다 1200배 가까이 되는 개똥쑥의 항암 효과에 대한 연구는 암세포만을 공격하도록 처리한 성분을 이용한 연구이고 생약을 그대로 쓴 연구는 아니다.

(2)상기 연구는 세포 실험적 연구로서 임상실험을 거쳐 상용화되기까지는 아직까지 많은 단계가 남아 있다.

투 교수가 연구한 아르테미신 역시 개똥쑥에서 추출한 성분으로서 추출하지 않은 개똥쑥 자체에는 아르테미신 함량이 매우 낮아 직접적인 항말라리아 효과를 내기 어렵다.

(3)개똥쑥의 대중성으로 말미암아 유사한 약초의 범람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우리나라에서 재배되는 쑥의 종류 및 변종에 해당하는 식물은 60여 종인 넘고 개똥쑥과 유사한 쑥속에 해당하는 식물도 더위지기, 사철쑥, 일반쑥, 황해쑥 등 여러 가지다.

약초의 효능에 대해서도 엄청난 편차가 존재하고 약초의 기원이 중국이나 동남아시아이기 때문에 순도와 표준화된 품질 보증이 중요하다. 신뢰할 만한 공급자로부터 구입을 하고 복용하기 전 한의사와 상담하는 것을 권한다.

(4)한의학적으로는 청호는 차가운 성질을 가지고 있어 몸이 냉한사람은 많이 먹으면 설사를 할 수 있다. 비위 허약자는 복용을 금해야 하며 허증이나 한증을 가지고 있는 분은 복용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개똥쑥 복용법

한의학적으로는 보통 여름철 미열, 식욕부진, 기력 감퇴, 감기 등에 다른 약재와 같이 전탕해 처방하는 경우가 많다.

-집에서 쉽게 먹을 수 있는 방법으로는 차처럼 끓여서 복용하거나 티백에 넣어 우려먹을 수 있다.

-속이 찬 사람이나 변이 묽은 사람들은 전문가의 상담 후 복용 하도록 한다.

※개똥쑥과 한약

개똥쑥의 한약명은 '청호(菁蒿)'라고 할 수 있는데  흔히들 약용으로 많이 쓰이는 '황해쑥(애엽,艾葉)'이나 '사철쑥(인진호茵蔯蒿)'와는 쓰임새가 전혀 다른 약이다.

투 교수가 1600년 전 인용한 고대의학서는 청호가 처음으로 기재된 갈홍(葛洪, 284-363)의 '주후비급방(肘後備急方)'이라는 책이다.

특이할 만한 약재 전체를 물에 담그고 그 후에 즙을 짜내라고 하여 일반적으로 한약을 전탕하는 방법과는 다르게 약재를 복용했다는 점이다.

아마도 아르테미신이 추출되기 용이한 상태로 만들기 위함으로 추정된다. 갈홍 이후 본초약물학의 대가인 이시진은 그의 저서 '본초강목'에서 가을에도 잎이 에메랄드 빛 녹색을 유지하는지, 아니면 노란 색으로 변하는지에 따라 청호를 청호(개사철쑥 ; Artemisia apiacea)와 황화호(개똥쑥 ; Artemisia annua L.)로 나누었다.

이시진의 본초강목에는 청호를 학질(瘧疾)을 치료한다고 씌여 있는데 학질의 증상과 병리는 현대의 말라리아와 유사하다고 볼 수 있다.

이시진은 청호(A. apiacea)의 효능을 더 높게 쳤는데 이에 반해 현대에는 황하호(A. annua)가 아르테미시닌을 더 많이 함유하고 있다고 알려져 있다.

※개똥쑥의 개발의 역사

중국에서는 이미 1960년대 후반부터 말라리아 치료제를 개발하기 위한 노력을 경주했다. 중의학 발전을 우선과제로 천명한 마오쩌둥 정부의 영향을 받아 청호 추출물이 항말라리아 효과가 1971년도에 발견됐고 약의 상용화는 1986년부터 이루어졌다.

WHO에서는 청호의 주성분인 아리테미신을 연구하기 시작했고 2004년부터는 이에 대한 대규모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고 한다.

아르테미신은 남아메리카, 아프리카, 아시아지역에서 수백만명에 이르는 말라리아 환자로부터 목숨을 구하고 감염 후유증을 최소화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항말라리아 효능이 있는 청호의 '발견'

Hsu E. Reflections on the 'discovery' of the antimalarial qinghao. Br J Clin Pharmacol. 2006 Jun;61(6):666-7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