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12-03 18:04 (금)
줄기세포연구 규제 완화 필요하다
상태바
줄기세포연구 규제 완화 필요하다
  • 윤종원 기자
  • 승인 2014.06.16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줄기세포·조직재생학회 춘계학술대회 개최
신의료기술 소개 및 임상결과 공유
▲ 홍기혁 회장
대한줄기세포·조직재생학회(회장 홍기혁) 춘계학술대회가 6월15일 건국대병원 대강당에서 개최됐다.

홍기혁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줄기세포에 대한 안전성과 유효성 확보를 위해 치료재료와 치료방법에 대한 규제를 완화해 합법적인 연구를 유도하고, 사후관리를 철저히 해 국민건강에 위해가 없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의료기술에 대한 임상연구 활성화를 위한 개방적인 사고를 주문하기도 했다.

홍 회장은 “최근 정부가 줄기세포치료 연구에 500억원을 투자하는 등 변화의 조짐이 있다”며 “정부 차원의 줄기세포치료 연구 활성화 방안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학회 회원들의 임상 결과를 논문으로 엮어 학술지에 보다 적극적으로 게재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이 날 학술대회는 △스크램블러를 이용한 통증치료의 임상 이용 △줄기세포치료와 노화방지 △레이저치료의 원리와 응용 △내재성 줄기세포를 이용한 연골재생 등의 강연이 있었다.

특히 스크램블러 치료의 경우 신의료기술로 지정, 6월1일부터 인정비급여가 돼 통증치료에 보탬이 될 전망이다. 이 치료법은 환자의 통증완화 효과를 즉시에 얻을 수 있고, 1회에 30분 이상, 10회 치료 원칙에 따라 매일 실시하는 경우 통증완화 효과를 수개월 이상 혹은 영구적으로 지속시킬 수 있다고 알려졌다.

침습적 치료가 어렵고, 경구 약물로만 통증 완화효과를 충분히 얻지 못하는 경우에도 이용 가능하며 부작용이 적은 것이 장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