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8-11 15:45 (목)
항상 뜨거운 열정 안고 고객 곁으로
상태바
항상 뜨거운 열정 안고 고객 곁으로
  • 한봉규 기자
  • 승인 2014.04.01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동병원 간호과장 김영이 씨
“하루가 다르게 발전하는 의료계의 변화에 발맞춰 저희 간호과 또한 우물안 개구리가 되지 않도록 늘 배우고 공부하는 간호사가 되는데 최선을 다해나가겠습니다.” 정동병원(병원장 김창우) 간호과장 김영이(49) 씨.

누구에게나 평상시 작은 관심과 배려에 호감을 갖는 것이 인지상정 이듯이 24시간 간호사와 함께하는 환자들에게는 거창하거나 대단한 친절행사나 캠페인보다는 평소의 작은 웃음, 작은 미소를 통해 고객 곁으로 가까이 다가가려는 노력과 자세가 곧 고객감동, 고객감격을 향한 왕도가 아니겠느냐고 강조하는 김 과장.

'침묵하는 고객은 이별을 준비한다'라는 말처럼 고객 한분 한분의 말을 소중히 새겨들으며 먼저 다가가 그들이 무엇을 필요로 하고, 무엇을 원하는 지를 정확히 파악해 고객들이 병원 이용에 조금의 불편 불만 사항이 없도록 고객의 요구사항에 충실해나가며 만족을 시켜나갈 때 고객들 또한 병원을 사랑하고 존경해주지 않을까 생각해본다는 김 과장.

김 과장은 “질 높은 의료와 향상된 고객서비스는 병원 경쟁력의 기본이지요. 주위의 많은 의료기관과의 치열한 싸움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직원 하나 하나의 하고자 하는 열정이 최우선이 되어야 할 것”이라며 “그런 의미에서 저희들은 병원장님의 좌우명인 정도진료와 정도경영의 실천을 통해 고객들에게 수준높고 향상된 진료환경과 진정성 있는 투명하고 깨끗한 병원경영 속에 각자의 역할에 최선을 다해나가고 있다”고 강조.

김 과장은 “외부고객만족은 곧 내부고객만족에 있듯이 직원들이 병원생활에 만족을 느끼며 즐거운 마음으로 일할 때 이는 곧 고객들에 대한 사랑으로 표출됨은 당연 할 것”이라며 “서로가 위하고 격려해나가는 가운데 늘 화기애애하고 행복한 직장 문화를 만들어 가는데 간호과 또한 힘을 보태나갈 것을 굳게 약속한다”고 이 자리를 빌어 모두가 함께 다짐.

적지 않은 기간의 병원생활에 자칫 수동적이고 안주하기 쉬운 상황이기도 하지만 이럴 때마다 늘 자신을 채찍질 해가는 과정 속에서 병원과 간호과의 발전을 위해 고민과 연구를 아끼지 않는 때가 가장 의미 있고 보람된 순간임을 감출 수 없다는 김 과장.

이와 함께 중소병원의 가장 큰 애로사항인 간호 인력난으로 인해 고객들에게 질 높은 간호서비스를 제때에 제공하지 못할 때가 아쉽기도 하다고 토로하는 그녀는 그러나 이럴때 일수록 간호사들은 일당백의 자신감 속에 뜨겁고 차가운 열정을 갖고 자신의 위치에서 흔들림 없이 최선을 다하고 있는 동료들이 있기에 마음 든든함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매일 고객들로 북적이는 병원의 한 가운데 서서 환자들을 돌보고 간호해나가며 간호과를 책임져나가는 나날 속에 여유가 많지는 않지만 시간이 날 때면 의학 관련 추리 내용을 담은 책을 가까이 하며 독서 삼매경에 빠질 때가 그래도 가장 기분 좋고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유일한 순간이라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